연방수당 끊기며 9월 렌트비 납부율 `뚝’

124

전국 76.4%만 지불
1년전 비해 5% 하락

 

연방 경기부양 현금이 지급된지도 상당한 시간이 지났고 추가 실업수당도 한동안 끊기면서 세입자들의 렌트비 납부율이 9월 들어 눈에 띄게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다세대주택협의회(NMHC)는 지난 6일까지 전국 세입자 중 76.4%가 렌트비를 납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1년 전인 2019년 9월6일의 납부율(81.2%)과 비교해 약 5%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달 렌트비 납부율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지난 4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또한 연간 하락치도 4월 이후 가장 큰 폭이었다. 또 이달 렌트비 납부율은 한달 전인 8월6일의 납부율(79.3%)에 비해서도 약 3%포인트 떨어진 상태이다.
이에 대해 더그 비비 NMHC 회장은 “9월 렌트비 납부율은 세입자들의 재정적 어려움 증가를 반영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노동절 연휴가 있었던 것도 이번달 납부율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지만, 세입자들의 상황이 어려워진 것을 주원인으로 봤다.
더그 비비 회장은 렌트 납부율 하락은 건물주들도 모기지, 세금 및 공과금, 인건비 등의 지불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의미라며, 정부는 무작정 퇴거 유예 조치를 내리기 보단 세입자와 건물주 양쪽을 모두 보호할 수 있는 법안을 고심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