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무제한 달러 푼다

634

코로나 경제 대혼란 ‘무제한 양적완화’ 돌입
국채등 제한없이 매입

“경제의 극심한 혼란 극복을 위해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하겠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연준)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사실상 ‘무제한 양적완화’(QE)에 들어갔다.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벤 버냉키 연준 의장처럼 제롬 파월 의장도 무제한적인 돈 풀기에 들어간 것이다. 한 마디로 달러를 무제한 찍어내겠다는 것이다.

경제 전문가들은 연준의 조치가 개인 소비자나 사업체에게 당장 그 내용이 와닿지 않을 수도 있지만 이들 조치들이 모기지, 자동차론, 기업대출과 크레딧카드 등 모든 경제 활동과 소비에 필요한 자금 유동성을 공급하고 긍정적인 효과를 낼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시장기능을 지원하기 위해 필요로 하는 만큼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매입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채와 MBS를 사들이는 방식으로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양적완화(QE) 정책을 한도 없이 이어가겠다는 뜻이다. 특히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회사채 시장도 투자등급에 한해 지원하기로 했다. 이는 금융위기 때도 쓰지 않았던 카드다.

그만큼 연준이 느끼는 위기감이 강력하다는 반증이다. 지난 15일 ‘제로금리’와 양적완화(QE)를 결정한 이후로 연일 유동성 조치를 쏟아냈지만, 시장 불안이 진행되지 않자 새로운 한주의 시작에 맞춰 파격적인 카드를 한꺼번에 던진 셈이다. 금융위기 당시 헬리콥터로 하늘에서 살포하듯 무제한으로 달러를 공급했던 ‘헬리콥터 벤’ 벤 버냉키 전 의장의 무제한 양적완화 정책으로 되돌아간 것이다.

연준은 일단 이번 주 국채 3,750억달러, MBS 2,500억달러를 매입한다. 경제매체 CNBC 방송은 ‘돈 찍어내기’(money printing)의 새 국면이 시작됐다고 평가했다. ‘상업용 MBS’도 매입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함께, 3개 비상기구를 신설해 기업과 가계를 지원하는 대책을 내놨다. 3,000억달러 한도로, 재무부가 환율안정기금(ESF)을 통해 300억달러를 제공한다.

우선 회사채 시장과 관련해 ‘프라이머리 마켓 기업 신용 기구’(PMCCF)와 ‘세컨더리 마켓 기업 신용 기구’(SMCCF)가 설치된다. 프라이머리 마켓은 발행시장, 세컨더리 마켓은 유통시장을 각각 의미한다.

연준은 발행시장에서 4년 한도로 브릿지론을 제공하며, 유통시장 개입은 투자등급 우량 회사채 및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회사채 시장은 약 9조5,000억달러 규모로, 이 가운데 절반가량인 투자등급 시장의 숨통을 틔워주겠다는 취지다.

지난 2008년 가동됐던 ‘자산담보부증권 대출 기구’(TALF·Term Asset-Backed Securities Loan Facility)도 다시 설치된다. 신용도가 높은 개인 소비자들을 지원하는 기구다.

TALF는 학자금 대출, 자동차 대출, 신용카드 대출, 중소기업청(SBA) 보증부대출 등을 자산으로 발행된 유동화증권(ABS)을 사들이게 된다. 기업들의 대량 해고가 소비자 금융 붕괴의 붕괴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차단을 위한 실물경제 대책의 일종이다.

스티브 양 웰스파고 은행 주택융자 담당은 “이번 조치들이 실질적인 모기지 금리 하락으로 이어져 주택 시장을 안정시킬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주택시장도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주가 폭락 등으로 시장에 발행된 모기지 채권이 소화되지 못해 소비자들이 낮은 금리에 모기지나 재융자 상품을 받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었다”고 말했다.

한 한인은행 관계자는 “연준의 발표는 모든 소비자 경제활동의 기본이 되는 유동성 공급에 숨통을 트여주는 것”이라며 “예를 들어 금융권이나 자동차 파이낸스 기업, 크레딧카드 기업들이 고객들에게 SBA 대출과 크레딧카드, 기업 대출 등의 여신과 소비자 금융상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조환동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