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 김 의원, 중국 내 위구르족 인권보호법 발의

94

“중국의 인권유린에 맞서야”···위구르족 구금시설 폐쇄 촉구

영 김 연방하원의원은 29일 중국 내 소수민족인 위구르족 인권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미 하원 외교위 소속 영 김 의원은 아시아태평양소위원장인 아미 베라(민주·캘리포니아) 의원과 함께 위구르 정책법안을 의회에 제출했다며 “우리는 중국의 인권 유린 행위에 맞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 법안은 미국 국무부에 위구르족 문제를 다룰 특별조정관을 신설하고 중국 내 위구르족 구금 시설 폐쇄와 위구르인 석방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았다.

또 국무부 외교관을 상대로 위구르어 교육을 시행하고 위구르어에 유창한 외교관을 중국 주재 공관에 파견하도록 했다.

유엔에서 중국의 위구르족 인권 침해 문제를 공론화하고 이를 담당하는 특별 조사관 임명을 지지하는 내용도 법안에 포함됐다.

영 김 의원은 “수백만 명의 위구르인과 다른 소수민족이 중국의 정치 재교육 센터에 수감돼 고문과 세뇌를 당하고 있다”며 “중국이 퍼트리는 허위정보와 위구르인에 대한 강요와 학대 행위를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