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 불나자 구조견이 주인깨워 이웃주민 살려

205
구조견 루.<테네시주 프랭클린 보도자료>

15개월전 입양 도와준 옆집 주인에 대한 ‘보은’

테네시주의 구조견이 옆집에서 불이 나자 자신의 주인을 깨워 잠자던 이웃집 일가족 3명을 살렸다고 폭스뉴스가 9일 보도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테네시주의 주도인 내쉬빌 근처 프랭클린의 제프 르카테스의 집 대문을 지키던 벨기에 말리노이즈 3살 구조견 루는 독립기념일인 지난 4일 늦은 밤에 평소와 달리 미친 듯이 짖었다. 이에 르카테스가 대문을 열어 밖을 둘러보자 루는 그에게 따라오라는 듯 뛰쳐나갔다. 르카테스는 뒤쫓았고 불타는 이웃집을 목격했다. 르카테스는 이웃집 대문을 두드려 안에 있던 일가족 3명을 깨웠다. 그들은 키우던 애완동물과 함께 무사히 탈출했다. 르카테스는 소방당국이 도착할 때까지 정원 호스를 이용해 불길과 싸웠다.

앤디 킹 프랭클린 소방대장은 “불법 사제 폭죽이 화재를 불러일으켰다”고 설명했다. 녹화된 영상을 보면 불은 4일 오후 10시 20분께 집 밖에서 시작됐다. 집주인이 폭죽을 다른 불붙기 쉬운 쓰레기와 함께 내다 버린 뒤 1시간이 지난 후다. 이날 화재로 5만달러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운명의 장난인지, 루와 르카테스는 불난 이웃집 여성이 아니었다면 만날 수 없는 사이였다. 이웃집 여성은 개 사육자로 르카테스가 15개월전 루를 입양하도록 도와줬다. 그는 루가 르카테스의 반려견 독일셰퍼드와 유사한 종인 것을 알고, 루를 입양하도록 도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