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자제···소매업소·샤핑몰 영업중단”

343
에릭 가세티(왼쪽 두번 째) LA 시장이 19일 LA 지역 전 주민들 대상 외출 자제와 샤핑몰 영업중단 행정명령을 발표하고 있다.[LA 카운티 페이스북 캡쳐]

■ LA시·카운티 긴급 행정명령 발동
생필품 구입만 허용···식당 투고·배달 계속
은행·마켓·주유소 등 오픈···10인 이상 모임 금지

LA시와 카운티 전역 식품점과 식당 등 필수 사업체를 제외한 대부분의 소매업체들은 영업을 중단하고, 모든 주민들이 엄격하게 외출을 자제하도록 하는 강력한 긴급 행정명령이 발동됐다.

19일 에릭 가세티 LA 시장과 캐서린 바저 LA 카운티 수퍼바이저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1개월간 LA시와 카운티 전역에서 주민들의 외출을 자제하고, 필수적이지 않는 대다수 리테일 비즈니스의 영업을 중단토록 하는 ‘세이퍼 엣 홈’(Safer at Home) 긴급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LA 시와 카운티 전역에 이날 내려진 긴급 행정명령은 19일 자정부터 시행된다.

이날 긴급 발동된 행정명령에 따라, LA 시와 카운티 전역에서는 ▲19일 자정부터 모든 주민들은 생필품 구입 등을 제외한 불필요한 외출이 사실상 금지되며 ▲10인 이상 모이는 모든 공적, 사적 집회는 금지된다. 또, 주민들의 생필품 공급과 관련이 없는 ▲비필수적인 소매업체, 샤핑몰 등은 영업을 중단하고 건물을 폐쇄해야 한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 대처를 위해 일하는 정부기관과 소속 공무원, 의료진, ▲마켓, 식료품점, 식당들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또, ▲차일드케어, 은행 등 금융기관, 하드웨어샵, 헬스케어, 주유소 등 교통관련업체 등은 필수 기관 및 업체 등도 이번 긴급 행정명령에 포함되지 않는다. ▲식당들은 현재와 같이 배달과 포장주문 영업만 허용된다.

개별 주민 외출 자제령은 19일 밤 11시 59분부터 발효되며, 비필수적인 소매업체 영업중단 조치는 20일 밤 11시 59분부터 시행된다. 이번 행정명령은 4월19일까지 한달간 지속된다.
한편 개빈 뉴섬 지사는 이날 캘리포니아 모든 주민들에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도록 하는 ‘스테이 엣 홈(Stay at Home)’ 행정명령을 발동했다.<구자빈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