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편투표 금지” vs “더 확대해야”

131

11월 대선 격돌 트럼프-바이든 후보 첨예 대립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통령선거 때 우편투표를 금지할 수 있다고 위협하자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반대로 확대하자고 주장하며 맞섰다.

트럼프<사진 우> 대통령은 3일, 백악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자회견에서 자신에게 우편투표 관련 행정명령을 내릴 권한이 있다고 시사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로 우편투표 확대가 추진되니 이를 막아야 한다는 취지의 지적이 나오자 “나에겐 그럴 권한이 있다”면서 “아직 그럴 단계까진 아니지만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떤 권한으로 각 주의 법으로 보장된 우편투표를 막을 수 있는지에 대해선 자세한 설명을 내놓지 않았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연방우정청(USPS)이 11월 선거 때 우편투표에 준비가 돼 있지 않았다고도 주장했다. CNN방송에 따르면 USPS는 이날 성명을 내고 “선거와 선거공보물을 감당할 충분한 능력이 있다”고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월 대선 때 ‘보편적 우편투표'(universal mail-in balloting)를 도입하려는 네바다주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도 거듭 밝혔다. 전날 민주당이 주도하는 네바다 주의회가 모든 유권자에게 자동으로 우편투표 용지를 발송하는 법안을 통과시킨데 대한 반응이었다. 소송위협에도 민주당 소속인 스티브 시솔락 네바다 주지사는 이날 보편적 우편투표를 도입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이로써 네바다주의 모든 등록유권자는 11월 대선 때 우편투표가 허용된다.

반면, 대선서 트럼프 대통령과 맞설 바이든<좌> 전 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모든 미국인이 11월 대선 때 안전하게 목소리를 낼 수 있어야 한다”면서 우편투표와 조기투표 확대, 온라인 유권자 등록 도입, 대면투표 용이성·안전성 확보 등을 주장했다. 또 이날 온라인 선거자금 모금행사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를 두고 “뻔뻔한 거짓말”을 치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권력을 동원해 선거가 사기라고 주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유행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자 온갖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응에) 완전히 실패했다는 점에 관심이 집중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