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현장서 욕설·조롱·진료거부 당해

156

미국내 의사의 18%, 간호사의 10% 차지 아시아계

캘리포니아주에서 간호사로 일하는 헹키 림(44)은 지난 3월 응급실에서 겪은 일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고열, 기침 증상을 보이는 응급 환자에게 다가갔다가 졸지에 봉변을 당한 것이다. 이 환자는 방호막을 쓴 림의 면전에 침을 뱉고 “당신 같은 사람들한테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왔다”며 고함을 쳤다. 간호사로 일해온 10년 동안 이날 같은 차별을 당한 것은 처음이라고 림은 회고했다. 림은 인도네시아 출신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20일, 미국내 아시아계 의료진들이 코로나19에 걸릴 위험을 무릅쓰고 환자를 치료하는 와중에 단지 아시아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차별과 혐오에 시달린다고 보도했다. 중국발 코로나 확산 이후 중국인을 포함한 아시아인이 언어폭력과 물리적 공격에 노출됐는데, 아시아계 의료진마저 이 같은 차별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미전역 보건·의료 종사자 중 아시아계는 의사 중 18%, 간호사 중 10%를 차지한다. 전체 인구 중 아시아계 비중(6%)을 훌쩍 웃돈다.

캘리포니아대(샌프란시스코)의 러셀 정은 3월 중순 이후 아시아인을 겨냥한 혐오와 공격이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보고됐으며 특히 여성 피해가 남성의 2배에 달했다고 밝혔다. 신고 유형은 주로 침 뱉기, 찌르기, 탑승 거부 등이다. 특히 아시아인 의료진들은 일상생활뿐만 아니라 의료 현장에서마저 환자들의 욕설과 조롱, 진료 거부 등을 겪고 있다. 이들 의료진은 코로나와 싸우는 동시에 혐오 범죄도 상대해야 한다는 점에서 한꺼번에 2명의 적과 맞선 것이라고 WP는 전했다. 학계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Chinese Virus)라고 부른 점 등이 인종차별을 부추기는데 일조한 것으로 본다고 WP는 덧붙였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