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국 서비스 4일부터 재개

177

연방 이민서비스국(USCIS)이 이번 주부터 대면 이민 업무 서비스를 재개한다.

USCIS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지난 3월18일부터 폐쇄 중인 각 지역 오피스, 망명신청 사무소, 어플리케이션 서포트센터 등을 오는 4일부터 재오픈하고, 영주권 및 시민권 인터뷰, 지문채취, 망명신청, 시민권 선서 등 대면 이민업무 서비스를 다시 시작한다고 밝혔다.

단, USCIS는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침에 따라 이민 수속자의 인터뷰 횟수를 줄이고, 대기실의 대기 인원을 최소화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토록 한다는 방침이다.

USCIS는 아울러 각 지역의 오피스 방문시 코와 입을 가릴 수 있는 마스크나 안면가리개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안전지침도 공개했다.

USCIS에 따르면 기침이나 발열 또는 호흡곤란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거나 2주일 이내에 코로나19 환자와 접촉한 이민 신청자들의 경우에는 이민국 오피스 방문이 제한된다.

또한 의료진 등에게 자가격리 조치를 받은 지 14일 이내의 사람에게도 방문이 제한되고, 방문객은 예약된 시간 15분 이내(시민권 취득 행사 30분 이내)에만 입장이 가능하다. 이민 수속자는 검은색 또는 파란색 펜도 직접 지참해야 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