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참에 사업 접자’ 한인들 조기은퇴 바람

159

코로나19 팬데믹·온라인 대세 속 1세 자영업 정리 늘어

의류업을 하던 60대 한인 김모씨는 최근 30여년 넘게 운영하던 비즈니스를 정리했다. 팬데믹 이전에도 온라인 샤핑으로 트렌드가 변화되면서 어려움을 겪은 데다 코로나19 사태가 1년 넘게 지속되면서 봉쇄령에 따른 영업 제한이 계속돼 고객이 현저하게 줄어들자 적자상태로 계속 매장을 운영할 수 없어 이참에 사업을 접고 은퇴하기로 한 것이다. 20여년간 식당을 운영하면서 어느 정도 수익을 올렸던 70대 이모씨도 팬데믹으로 매출이 크게 떨어져 도저히 버틸 수 없게 되자 과감하게 업소를 정리를 했다. 어느 정도 재산을 모은데다 ‘이젠 은퇴해서 여유 있는 라이프를 살겠다’는 심정이 많이 작용을 했다고 털어놨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이처럼 한인 자영업자들의 은퇴가 가속화하고 있다. 의류업, 리테일, 리커, 마켓, 뷰티 서플라이, 세탁소 등을 운영하면서 생활기반을 닦고 한평생 열심히 일해 아메리칸 드림을 일궜던 60대 이상의 한인들이 팬데믹으로 인해 조기은퇴하는 경우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특히 팬데믹으로 인해 온라인화가 가속되면서 업계의 매출이 현저하게 떨어진 의류업, 뷰티서플라이 등 업종이 더 심한 편이다. 예전에는 어느 정도 부를 축적한 한인 1세 자영업자들이 자발적으로 2세에게 비즈니스를 물려주는 등 은퇴를 미리 준비하는 추세를 보였지만 최근에는 팬데믹으로 인해 비자발적으로 은퇴를 앞당기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팬데믹으로 일을 하고 싶어도 더 일을 하기가 힘든 외부적인 상황이 지속되면서 이제는 조기은퇴해 여생을 즐기고 싶은 심정도 많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