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침에···] 백척간두 진일보

74

림관헌(칼럼니스트/시카고)

또 한사람의 거물좌파 정치인,  박원순서울시장이 미 투 사건으로 고소당했다는 소문이 퍼지기도 전에 ,   북악산기슭 ,   옥류정이 있는 와룡공원근처 ,   숙정문 가까운 숲에서 그가 숨을 거두었다고 경찰이 발표했다 .   잘 써 내린 붓 펜으로 쓴 ,   그 가족이 발표한 유서를 보면 ,   좌파 정치인들이 그렇게도 똑같은 행동을 할까 ?   좀 섬뜩해 지고 우리 모두를 동물공화국에 가두어 놓고 정신을 빼가는 것 같다 .   노 전 대통령은 퇴임직 후 ,   대통령가족들의 부끄러운 민낯이 들어나 ,   그의 결벽증에 먹칠을 하자 ,   부엉이바위에서 뛰어내린 자살로 처리 됬지만 ,   아직도 많은 국민들이 자살 당했을 것이라는 음모론도 아직 남아있다 .   그 때도 최 측근은 물론 문재인 이었다 .   그런가하면 임기 중 아들이 구속된바있는 김대중이 퇴임한지 두어 달 만인   200 년 봄 ,   당시 현대구릅 정몽헌 회장이 박지원의 불법대북송금과 관련된 혐의로 수사를 받는 기간에 현대사옥에서 투신자살한 사건이 일어났었고 ,   문재인좌파정부가 탄생한 후 ,   잘나가던 노회찬이 수뇌혐의로 수사를 받다가 아파트에서 공중부양하며 자살했다는 사건으로 수사가 중단됨으로서 좌파들을 연루를 구출했으나 ,   이들 사건이 단순자살이 아니라 자살 당했다는 루머가 자자했었다 .   그리고 이번에 박원순도 진실과 투명사회를 부르짖으면서도 불투명한 아들 병역면제를 아직도 풀지 못했고 , 7 월 8 일까지만 해도 차기대통령이 되겠다더니 갑자기 죽어서 자살이냐 ?   자살 당한 것이냐 ?   하며 흉흉한 음모론이 시중에 파다하다 .   노는 논두렁에 버린 시계이야기를 더는 감출 수 없게 되자 부엉이바위에서 죽음에 이를 상처를 받았고 ,   박 시장은 미 투로 고소되고 철야고소인심문이 진행되자 그의 양의 탈을 썼던 개고기의 본모습이 들어나 ,   그를 도아 줄 ,   권력지를 찾다가 결국   10 일 새벽 ,   시신으로 발견되었다 .   그 시신을 수습한 경찰 대변인이 웃음을 띤 채로 현장보고를 하였으나 사인 ,   현장검증사진 한 장도 없이 ,   그의 명예를 위해 현장을 밝힐 수 없다며 국민들의 알 권리를 묵살하였다 .   사건의 진상을 파악하고 ,   피해자의 인권을 보호해야 할 경찰과 검찰이 정치적 이유로 사건을 묵살하는 법적근거없는 규칙에 따라   “ 피의자 박원순사망으로 검찰이   “ 공소권 없음 ” 으로 불기소 처분하여 ,   또 다른 정 ,   노 ,   그리고 자살당한 것 같이 보이는 나눔의 집 관리인이 목에 샤워 줄을 두루고 자살했다는 윤미향 사건과 같이 미궁으로 빠지고 말 것이라고 한다 .   이것은 공산주의자들이 정권을 위해 수단을 가리지 않는 살상을 자행하듯이 헌법과 법률을 위반한 한갓 행정규칙이 대한민국을 망치는 잘못 된 행태 중의 하나라고 생각한다 .

대한민국을 망쳐놓은 김대중을 시조로 하는 좌파정부아래,  정치적 이유로 비명에 간 좌파정치인이나 그에 관련된 사람들이 참으로 괴이하게도 지금은 대통령이요 ,   노무현의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과는 지근거리에 있었다는 사실 ,   심지어 박근혜 탄핵의 시발이 된 세월호참사의 책임을 져야할 선주 ,   유병현의 대리인이 그였다는 사실 등 ,   그의 주변에는 음기의 검은 그림자가 숨어있는 듯 ,   무시무시한 납양영화를 연상케 하는데 ,   이것이 무슨 까닭일까 ?   이런 어둡고 무서운 기운을 숨기고 있는 자와 가까이 살고 있는 다음번 ,   불운을 짊어진 자 ,   그 자가 누구일지 ?   이 좌파정부의 현 권력주위를 살펴보게 된다 .   박원순의 죽음에 이르게 한 단서가 된 ,   미 투 고소사건과 철야 고소인 심문사실을 청와대에서 보고 받고 ,   그에게 알려주었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것도 ,   변사사건에 대한 사건사고조사에 대한 발표가 사자의 명예를 위한다며 ,   얼버무려져 국민들이나 관련자들이 의구심을 갖게 하고 ,   국민들이 진실을 알고 싶어 하고 ,   이 무서운 음모의 실체를 알려보려는 것은 당연하다는 생각이 든다 .   김 모 ,   안 모 ,   이 모 등 좌파 도지사 ,   조모 ,   추모 등 장관 ,   그리고 최근 임명된 임 ,   정 ,   박 ,   이 모 등 ,   신임 각료급인사들이 다음번 요주의 인물들로 우려와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으스스하고 ,   음산한 기운이 맴도는 듯한 느낌이드는 것은 왜일까 ?   이들은 모두 문재인과 현시점에서는 가장 가까이 신임과 총애를 받고 있는 행운아들로 보이지만 누가 알랴 ? 2 년이 채 안 되는 짧은 레임덕기간이지만 ,   진정성이 없고 대한민국을 지키려는 애국심도 없고 ,   우방과 북한의 지지까지도 받지 못하는 문재인정부에서 어떤 기상천외한 사건이 벌어질지 가슴이 조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