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 불평등 미국, 20년간 16조달러 손실”

142
씨티그룹이 발간한 인종간 불평등 해소 보고서.<씨티그룹 홈페이지 캡처>

씨티그룹, ‘인종간 불평등 해소 보고서’ 발간

미국에서 지난 20년간 흑백 인종간 격차를 해소하지 못해서 발생한 경제 손실이 16조달러(약 1경8,733억원)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고 CNN비즈니스가 24일 보도했다.

씨티그룹은 최근 발간한 104쪽 분량 ‘인종간 불평등 해소’ 보고서에서 임금, 교육, 주택소유, 투자 등에서 불평등이 20년 전 해소됐다면 미국 국내총생산(GDP)에 16조달러가 더해졌을 것이고, 지금 격차가 사라지면 향후 5년간 5조달러가 추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백인 가구의 자산은 흑인 가구의 8배에 달하고, 백인의 주택 소유 비율은 80%로 흑인(47%)의 2배 가량 됐다. 백인 남성의 소득 정점과 도달 연령은 6만6,250달러/50∼54세로, 흑인 남성(4만3천849달러, 45∼49세)보다 높다. 이런 격차는 경제를 전체적으로 위축시킨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보건위기는 미국내 이런 인종간 격차를 악화시키고 있다. 흑인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백인보다 2.4배 높고, 보건, 식품, 보육 등 출근이 필수인 분야에서 많이 일한다. 제롬 파월 연준의장도 최근 불평등이 경제에 피해를 준다고 우려를 표했다. 파월 의장은 지난주 CNN에 “모두 같은 기회를 가지지 못하면 경제 생산성은 제한된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불평등 해소를 위해 최저임금 인상, 세입 확충 후 임금 격차를 축소하는 방향으로 세출 확대, 근로장려세제 등과 같은 빈곤 축소 효과가 입증된 지원 정책의 유지 등을 제안했다. 보고서는 또 기업들이 고용, 해고 등에서 인종 격차를 없애는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씨티그룹은 인종간 자산 격차를 없애는데 10억달러 이상을 투입하는 계획을 이번주 초 발표했다. 이 중 5억5천만달러는 유색인종의 주택구입 지원 등에 할당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