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식료품·약은 온라인보다 마켓이 더 싸다

60

어도비, 가격비교 결과

온라인 샤핑이 오프라인 매장에서 물건을 구입하는 것에 비해 항상 경제적이라는 생각을 이제는 버려야 할 것 같다. 마켓에서 직접 구입을 하는 것이 훨씬 더 싼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22일 USA투데이에 따르면 온라인 소매 정보업체 ‘어도비’(Adobe)의 조사 결과, 구매 물건의 종류에 따라 온라인 구매와 오프라인 구매 사이에 가격 차이가 존재하고 있어 온라인 구매가 항상 가격이 더 싼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어도비가 2014년부터 9개 제품군을 대상으로 자체 ‘디지털 가격 지수’(DPI)와 연방 노동부의 소비자물가지수(CPI)를 근거로 가격 변화를 추적해 얻은 결과다. 온라인 샤핑이 늘 싸다는 생각은 일종의 편견인 셈이다.

어도비에 따르면 온라인 판매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해 온 것만은 틀림없다. 그렇다고 온라인 소매업체의 가격이 모두 싼 것은 아니다. 오히려 매장에서 구입하는 것이 훨씬 경제적인 제품들이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장남감류다. 어도비 조사 결과, 지난 2014년 이래 오프라인 매장의 장난감 가격이 34.3%나 하락한 반면에 온라인 판매 가격은 25.1% 하락하는 데 그쳤다. 가장 큰 이유는 지난해 최대 장난감 유통업체 ‘토이저러스’의 파산과 매장 폐쇄 때문이다. 토이저러스가 매장 폐쇄에 앞서 폐업 세일을 한 게 오프라인 장난감 가격을 큰 폭으로 하락시킨 주 요인이 됐다. 

의료약품 가격 역시 오프라인 매장이 더 싼 것으로 조사됐다.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약의 경우 매장 가격은 2014년에 비해 2.1% 하락한 반면에 온라인 가격은 오히려 1.7%나 인상됐다. 

식료품의 경우 일반 마켓에서 구입하는 것이 근소하지만 더 경제적이다. 오프라인 마켓의 가격이 2014년에 비해 2.8% 인상되는 동안 온라인 식료품 가격은 3.4% 인상돼 마켓 가격 인상폭을 앞질렀다.

이에 반해 컴퓨터나 일반 가전제품은 온라인으로 구입하는 것이 훨씬 더 싼 가격에 구입할 수 있으며 스포츠용품 역시 온라인 판매 가격이 더 싼 것으로 나타났다.<남상욱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