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칼럼] 주식시장이란?

24

 

이명덕 Ph.D., Registered Investment Adviser

 

오랜 이민 생활을 돌아보니 힘들었던 일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갑니다. 머리는 희끗희끗해졌고 몸도 마음도 옛날 같지 않습니다. 평생 일한 대가로 자그마한 은퇴자금을 마련했습니다. 배우자와 함께 죽을 때까지 생활비가 나와야 하는 소중한 돈입니다. 은행이자는 물가 오르는 것보다 훨씬 적습니다. 부동산 투자로 세를 받아 생활한다는 것도 생각해 보지만 장소, 모기지, 세금, 보험, 등을 고려하면 얼마나 내 손에 들어오는지 가늠하기 어렵습니다. 여기에 임대료가 항상 나온다는 보장도 없습니다. 주식투자도 고려하지만 사실 주식 투자에 대해서는 아는 바도 없고 남은 돈마저도 사라지는 것은 아닌지, 두려운 마음이 앞섭니다. 도박과 주식시장에는 다른 점이 있습니다. 라스베이거스 도박장에는 정확한 승률(Odds)이 있습니다. 그러나 주식시장 투자는 승률이 없습니다. 투자한 회사의 주식이 상승하기만을 바라는 것뿐입니다. 회사가 성장하기를 바랍니다. 사람들은 혁신(Innovation)하기를 원하기에 열심히 노력합니다. 사람들은 아침에 일어나면 현재보다 더 나은 삶을 위해서 노력합니다. 이러한 일들이 반복되면 주식시장은 성장하는 것이지 도박처럼 승률은 없습니다.

주식시장의 미래는 알 수가 없습니다. 주식시장의 과거를 미루어서 미래를 예측하고자 하지만 주식시장은 항상 불규칙하게 움직입니다. 주식시장에서 불규칙하게 일어나는 것이 분명히 규칙적으로 일어난다는 사실입니다. 오랜 경제연구소의 경험을 뒤돌아보며 주식시장의 나쁜 예, 중간의 예, 그리고 좋은 예를 함께 나누어 봅니다. 여기서 말하는 주식시장이란 S&P 500 Index, 즉 미국에서 규모가 가장 큰 500개 회사 평균을 뜻합니다.

나쁜 예:

*미국 대공황 시절 주식시장은 거의 90%나 대 폭락

*1937년에 50% 폭락

*1940년부터 1980년까지 안전하다고 생각했던 정부 채권이 60% 폭락

*1987년 하루 만에 22% 폭락과 일주일 사이에는 33% 대 폭락

*2000년 초와 2008년 금융위기 때 50% 하락

중간의 예:

*주식시장은 과거 90년 동안 상승한 해는 66년이며 하락한 해는 24년

*상승했던 66년의 평균 수익률은 21%, 66년 중에서 51년의 수익률은 두 자리 숫자로 상승

*하락했던 24년의 평균 수익률은 -14%, 24년 중에서 11년은 두 자리 숫자로 하락

*지난 90년 주식시장 평균 수익률은 10%

좋은 예:

*1949부터 1968년 동안의 주식시장 평균 수익률은 14.4%

*1979부터 1999년 동안의 평균 수익률은 17.7% 그리고 주식에 60%와 채권에 40% 투자한 수익률은 14.5%

*2003부터 2007년 동안 개발도상국의 평균 수익률은 37%

*2009년부터 2017년까지의 주식시장 평균 수익률은 15.1% 즉 투자 돈이 4배로 증가

젊은 친구들은 주식시장의 나쁜 예를 기대하며 투자하고 은퇴가 가깝거나 이미 은퇴한 사람은 주식시장의 좋은 예를 기대하는 당연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미래를 모르듯이 특히 주식시장은 더욱 모릅니다. 주식시장은 아이가 요요를 하면서 언덕을 올라가는 거와 같습니다. 어느 순간에는 주식시장이 하락하지만, 장기적으론 분명 상승합니다. 현재까지 물가 상승보다는 훨씬 더 높은 수익률을 내었습니다. 투자 위험성을 고려하여 주식시장의 나쁜 예와 좋은 예의 중간 입장해서 포트폴리오를 형성한 후 투자하면 성공하는 투자와 편인한 노후로 이어질 것입니다.(www.BFkorean.com, 248-974-4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