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 지속에 봄 주택시장 ‘훈풍’ 기대

259
모기지 금리가 3%대로 뚝 떨어지면서 올 봄 주택 시장에 훈풍이 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30년 모기지 금리 3.47%
15년 고정금리도 3년래 최저
전국 매매수요 증가 판매량↑

모기지 금리가 최저치로 떨어지면서 주택시장이 꿈틀대고 있다.

30년 만기 모기지 금리가 3년래 최저치인 3.4%대를 2주 연속 유지하면서 주택매매 문의가 증가하기 시작했다. 부동산 업계는 역대급 낮은 모기지 금리로 주택시장이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4% 이하, 3%대 모기지 금리는 바이어들에게 상당한 매력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국영 모기지 업체 ‘프레디맥’(Freddi Mac)의 지난 13일 기준, 30년 고정 모기지 금리는 3.47%로 1주 전 3.45%보다 0.02%포인트 상승했지만 여전히 3년래 최저치인 3.4%대를 유지했다. 3.4%대 금리는 2019년 9월 첫 주 3.49%를 기록한 이래 처음이다. 더욱이 4.41%까지 치솟았던 지난해 같은 시기와 비교하면 1% 포인트 가까이 떨어진 것으로, 올 봄 주택시장에 훈풍이 불 것이란 기대가 크다. 15년 고정 모기지 금리도 2주 연속 2.97%로 역시 3년래 최저치다.<표 참조>

이같이 낮은 모기지 금리에 전국적으로 매매 수요가 늘면서 주택 판매량도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존주택 판매(계절조정치) 건수는 전월대비 3.6%, 전년 동기대비 10.8% 증가한 554만채로 집계됐다. 올 봄 주택시장이 본격적인 호황을 보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배경이다.

하지만 크게 오른 주택가격이 변수가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레드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미 전체 주택 중간가격은 전년 동기대비 6.9% 올랐다. 한인 부동산업계 관계자들은 “주택가격이 많이 오른 상황이라 바이어들이 주저하고 있다. 하지만 3%대 모기지 금리는 분명, 주택시장에 활기를 불어 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이진수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