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4차 코로나19 대유행 진입’ 경고

136
로이터 자료사진

1주일간 미국내 하루 평균 확진자 6만3천명···IL 등 25개주서 증가세

최근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추세가 뚜렷이 감지되는 가운데 미국에서는 이미 4차 유행이 시작되고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가 나왔다. 다만 미전역에 백신 보급이 급속도로 이뤄지고 있는 만큼 예방효과 덕분에 지난 대유행 때보다 창궐이 덜 치명적일 수 있다는 분석도 뒤따르고 있다.

미네소타대학 감염병연구정책소의 마이클 오스터홈 소장은 4일 NBC 뉴스 시사 프로그램 ‘미트 더 프레스’ 인터뷰에서 미시간주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8,400명에 달한 점을 거론하며 “중서부를 중심으로 지금 4차 유행이 시작되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일리노이주도 최근들어 지난 4일 하루 확진자수가 2,449명(사망14명)에 달하는 등 계속 늘고 있는 추세다. 일리노이주의 누적확진자수는 이날 현재 125만6,634명이다. 또한 입원환자수는 1,491명(중환자실 336명/산소호흡기 부착 143명)이며 주전체 검사대비 확진율은 4/3%로 또다시 상승했다. 이와 관련, 보건당국은 이같은 상승세가 지속될 경우 방역 규제가 다시 강화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코로나19 담당 인수위원회 고문으로도 참여했던 오스터홈 소장은 “중증 환자, 중환자실을 비롯한 입원 환자, 특히 백신을 아직 접종하지 않은 30대에서 50대 사이의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폭스뉴스 선데이’ 인터뷰에서도 여러 종류의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우리는 지금 여러 면에서 새로운 팬데믹에 진입하고 있다”며 “유일한 희소식은 현재의 백신이 B.1.1.7(영국발 변이)이라는 특정 변이에는 효과적이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스터홈 소장은 영국발 변이가 어린이들 사이에서 훨씬 더 강한 전염력을 발휘하는 것 같다면서 “현재 아이들의 감염률이 어른과 같은 수준이 됐다”고 우려했다. 그는 향후 2∼3개월이 4차 유행 확산의 고비가 될 것이라고 진단하고, 시민 저항 탓에 봉쇄 조치는 권장하지 않지만 대신 백신 접종,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손 씻기 등 개인 방역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미국의 코로나19 증가세는 최근 각주의 신규 확진자 수 통계에서도 드러난다.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지난달 23일부터 30일까지 일주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뉴욕, 미시간, 플로리다, 텍사스, 펜실베이니아, 오하이오, 일리노이 등 24개주와 워싱턴DC에서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 전체 평균으로는 일주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수가 약 6만3천명에 달했다.

악시오스는 연방정부가 최우선으로 추진 중인 신속한 백신 공급 계획에도 불구하고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으로 결국 4차 대유행의 문턱에 다다르면서 코로나19 통제가 결국 실패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이 진단하고 있는 4차 대유행의 주요 변수로는 백신 보급이 가장 먼저 주목된다.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올라 더 많은 인구가 중증을 예방하게 됨으로써 이전만큼 피해가 심각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지난 3일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발표에 따르면 전날 24시간 동안 접종된 코로나19 백신은 408만 회분으로 집계돼 신기록을 세웠다. 지난 일주일 동안의 평균 백신 접종량도 처음으로 300만 회분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백악관 코로나19 데이터 국장 사이러스 샤파 박사는 “수백만명이 팬데믹을 통제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추세 속에 주민들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제대로 병행할 경우 일상생활로 돌아가는 속도는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러지·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CNN 방송 인터뷰를 통해 “많은 사람이 백신을 맞고 벚꽃을 보며 따뜻한 날씨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곧 그렇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팬데믹이 영원하지 않다”며 “매일 300∼400만명이 백신을 맞고 있기 때문에 점점 통제하는 수준으로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에선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코로나19 백신을 공급하기 시작했으며 지난 3일 기준 1억6,100만 회분이 접종됐다. 전문가들은 4차 대유행이 본격화하기 전에 서둘러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려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다만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피로감은 여전히 위험 요인으로 꼽힌다. 워싱턴대 의과대학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는 전염력이 더욱 강한 코로나19 변이와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 등으로 인해 오는 7월 1일까지 발생하는 코로나19 관련 사망자수가 60만명에서 60만9천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IHME의 알리 모크다드 박사는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고 있지만 너무 빠른 봉쇄 해제 등으로 인해 4∼5월 확진자가 폭증할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