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미 이민자행렬 캐러밴 막아라”

59
멕시코 국경에 파견 배치된 미군 장병들이 2일 텍사스주 맥앨런 인근 국경지역에서 이민자들의 월경을 막기 위한 철조망 설치 작업을 하고 있다.

연방정부, 멕시코 국경에 군인 7천명 사전배치

 

중미 출신 이민자 행렬, 일명 ‘캐러밴'(Caravan)의 입국을 막겠다고 공언한 연방정부가 멕시코와의 국경 지대에 군인 7천명을 사전 배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플로리다주 펜서콜라공항에서 열린 지원 유세에서 “오늘 밤 국경에 군대를 보낸 것을 보았느냐”며 “젊고 훌륭한 군인들이 (국경에) 철조망을 두르는 것을 봤다. 철조망”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캐러밴 무리 중에 “나쁜 사람들”이 포함돼 있다는 보고가 있다면서 그들이 미국에 들어오지 못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최근 온두라스,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등 중미 출신 수천명이 생활고 등을 피해 멕시코 또는 미국에 정착하고자 대거 무리를 지어 미-멕시코 국경으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이 문제를 중간선거 최대 이슈로 연일 부각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의 미국 입국을 막기 위해 국경에 군대까지 파견하겠다는 계획을 밝혔고, 지난달 31일에는 파견될 군 규모가 최대 1만5천명에 이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북부사령부 마이클 쿠차렉 대변인은 이번 주말까지 7천여명의 군인이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텍사스 등 멕시코와 국경을 접한 주들에 사전 배치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배치된 군인들은 3일부터 국경에 철조망을 두르는 작업을 시작했다. 7천여명은 이미 파견돼 있는 2,100명의 주방위군에, 이번에 추가 배치되는 현역 군인 5,239명을 합한 숫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