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중서부로 옮겨가는 미국 코로나19 전염

244

미국에서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환자가 500만명을 넘긴 가운데 코로나19의 확산이 계속됐다.

플로리다주에서는 6,190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면서 하루 환자가 6천명을 넘은 날이 13일째 이어졌다. 또 텍사스주에서는 4,789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해 누적 환자 수가 48만6,362명으로 올라갔다.캘리포니아주에서는 누적 사망자 수가 1만189명으로 집계되며 뉴욕(3만2천여명)과 뉴저지(1만5천여명)에 이어 50개 주 가운데 세 번째로 코로나19 사망자가 1만명을 넘긴 주가 됐다고 워싱턴포스트가 전했다. 반면 뉴욕주에서는 양성 판정 비율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낮은 0.78%로 떨어졌다고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밝혔다.

새로운 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로 부상하고 있는 중서부·중부의 경우 조지아주에서 3,177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누적 환자가 21만6,596명으로 늘었다. 또 테네시주에선 2,127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누적 환자가 12만2,712명이 됐고, 사우스 캐롤라이나주에서도 1,011명이 새롭게 감염자로 판정되며 전체 환자가 9만9,713명으로 올라갔다.

지난 7일과 8일 연속 확진자수가 2천명을 넘겨 지난 5월말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일리노이주는 9일에는 1,382명이 추가로 감염됐으며 사망자는 8명을 기록했다. 이로써 일리노이주의 누적 확진자수는 19만4,080명으로 20만명에 육박했고 사망자수는 7,636명으로 늘어났다. 또한 검사자 대비 확진율도 4.1%로 높아졌다.

한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수를 504만1,473명, 사망자수를 16만2,913명으로 집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