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한류팬 9천만명 육박

49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폐회식에서 슈퍼주니어의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한국국제교류재단 ‘2018 지구촌 한류현황’

지구촌 한류팬이 9천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통상부 산하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사장 이시형)이 전세계 113개국 한류 관련 정보를 수록해 발간한 ‘2018 지구촌 한류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전세계 한류 동호회 수는 1천843개, 여기에 속한 회원 수는 8,919만명으로 파악됐다. 이는 2017년(7,312만명)보다 1,607만명(22%) 증가한 수치다. 대륙별로 보면 아시아·오세아니아가 동호회 457개에 7,059만여명, 아메리카가 712개에 1,180만여명, 유럽이 534개에 657만여명, 아프리카·중동이 140개에 23만여명으로 집계됐다. 2017년(1,400만명 증가)과 2018년 증가 추세가 이어진다면 2020년에는 1억명을 돌파할 것으로 기대된다.

KF는 가수·배우 등 한국 연예인 팬클럽, 한국문화나 한식 동호회, 태권도 동호회, 대학내 한국문화 동호회 등을 한류 동호회로 간주했다. 지난해 한류팬 급증은 아이돌 그룹 BTS(방탄소년단)의 활약이 주도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BTS는 미국 빌보드 앨범 부분에서 1위를 차지했고, 한국 가수 중 처음으로 그래미상 후보에도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세계 팝 음악 중심지인 미국에서 K팝의 가치와 위상을 확실히 증명해 한국 음악과 대중문화에 대한 미국인의 관심도를 높이는 데 기여했다고 KF는 분석했다.

중국의 한한령(한류 제한령)과 일본의 혐한류(한류 혐오감)가 누그러드는 분위기도 한몫했다.한류 발전의 최대 공신인 아시아 지역(중국과 일본 포함)은 여전한 성장세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과 중남미 지역도 한류 동호회 활동이 계속되고 있고, 아프리카·중동도 동호회 수가 속도는 느리지만, 꾸준히 늘고 있다. ‘지구촌 한류현황’은 충성도 높은 한류 팬은 여성으로, 화장품·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주된 소비자로 대두하는 만큼 한류 여성팬을 위한 정책이 고려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