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는 한국 음악계의 ‘대세’

1110
<사진=세븐시즌스>

작사·작곡·프로듀싱까지 소화하는 만능 뮤지션

26일 저녁 시카고 초연…본보 미디어 파트너

‘대세 지코’로 일컬어지는 인기 절정의 힙합 래퍼 지코(26, 사진)는 세종대왕과 무궁화 문신을 새겨 애국스타로도 알려져 있다. 지코는 지난 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으로 평양을 방문했을 때 김정숙 여사가 북측에 “이번 방북단에서 가장 핫한 사람”이라고 소개했다는 일화가 전해져 더욱 유명세를 탔다.

남자 아이돌그룹 ‘블락비’의 리더 겸 메인 래퍼인 그는 다방면의 음악적 감각과 재능으로 작사, 작곡, 프로듀싱까지 소화하는 만능 뮤지션이다. 현재 한국음악저작권협회에 등록된 지코의 곡만 80여곡이고 이중 절반이상이 빅 히트를 침으로써 연평균 억대의 저작료를 받고 있는 가수 중 한 명으로 알려져 있다. 지코의 노래는 현재까지 스트리밍 기록이 약 2억5천만건 가량 재생됐고, 가온차트 8천만 스트리밍 돌파곡 차트에 지코의 ‘Boys and girls’가 올라있다. 최근 KBS방송 ‘대화의 희열’에 출연해 수많은 히트곡 중 제일 효자곡은 ‘Boys and girls’와 ‘너는 나 나는 너’며, 인기를 체감한 곡은 ‘Okey Dokey’라고 밝히기도 했다.

발표하는 앨범마다 히트곡을 내고 있는 지코는 현재 전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2011년 데뷔이래 첫 단독 콘서트를 지난 8월 서울에서 성공적으로 가졌으며, 이어 도쿄, 마드리드, 런던, 베를린, 바르샤바(폴란드), 암스테르담, 모스크바, LA, 샌프란시스코 등 해외 대도시 공연도 성황리에 마치고 오는 26일 시카고에서의 첫 무대에 오른다.

본보가 미디어 파트너로 참여하는 지코의 ‘킹 오브 더 정글 투어 인 시카고’는 26일 오후 7시시카고시내 ‘더 빅 씨어터’(3145 N. Sheffield Ave.)에서 그 막을 올린다.<홍다은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