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

103

‘봄이 와도 봄 같지가 않다’는 뜻의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은 3월의 꽃샘추위 같은 날씨를 비유해 자주 쓰이지만, 시기는 좋은데 상황은 그리 좋지 않을 때를 비유해 뉴스에서도 자주 인용되는 고사성어다. 코로라 사태로 혼란한 시기인데, 3월 말에 눈까지 내리니 딱 맞는 말 같다. 헌데, 나무에 핀 눈꽃은 예쁘다. 겨울도, 코로나도 빨리 지나가기를 바랄 뿐이다.<이준혁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