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개혁주의 신앙: 구원의 순서(회심)

84

정성국 목사(로뎀교회 담임)

회심은 믿음과 회개로 구성된다. 믿음은 은사이다. 은사를 다른 말로 하면 은혜, 또는 선물이다. 믿음은 인간의 부패한 심령으로부터 나올 수 없다. 믿음은 오로지 성령으로 거듭난 자만이 가질 수 있다. 하나님이 성령으로 죄인을 중생시키면 믿음을 주신다. 이런 의미에서 믿음은 은사이다. 믿음이라는 선물로 인해 피택자는 믿게 된다. 하나님이 선택한 자는 하나님이 중생시키시고, 하나님이 중생시킨 자는 하나님이 믿게 하신다. 그래서 구원받는다. 구원은 죄로부터의 탈출을 의미한다. 죽어서 천당 가는 것 이상이다. 사탄의 왕국으로부터 벗어나서 하나님 나라의 시민이 되는 것이 구원이다. 하나님의 율법을 지키며 사는 삶이 구원이다. 따라서 구원은 내세적이면서 현세적이다.

이렇게 믿는 자는 구원받게 되는데 믿음의 은사는 그들의 심령 안에서 역사하는 그리스도의 영, 즉 성령의 역사이다. 내부적으로 성령께서 인간 심령 깊은 곳에서 믿음을 준다는 의미이다. 그러나 믿음은 내적인 사역으로만 일어나지 않는다. 외적인 방편을 통해 같이 일어난다. 이 외적 방편을 다른 말로 은혜의 방편(Means of Grace)이라고도 부른다. 은혜의 방편에는 세 가지가 있는데 말씀과 성례와 기도이다. 믿음은 이 세 가지 중에서 특히 말씀 증거에 의해 생긴다.

죄인이 회개하고 구원받는 가장 일반적인 과정을 보면 먼저 복음 전도자에 의하여 성경 말씀이 전파된다. 이 말씀을 죄인이 듣는다. 그러나 성령의 내적인 역사가 일어나지 않으면 그저 울리는 꽹과리 소리에 불과하다. 헛소리로 들린다. 그러나 성령께서 거듭나게 하면 그때부터 그 말씀을 진리로, 가장 고귀한 것으로 받아들인다. 이런 과정이 한 죄인이 회심하게 되는 가장 일반적 과정이다. 그러나 절대적 과정은 아니다. 왜냐하면 지적 무능력이나 선천적 무능력으로 인해 언어로 된 말씀을 소화할 수 없는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뱃속에서 죽은 영아나, 언어를 배우지 못한 어린아이, 언어를 알기는 알아도 성경의 단어를 소화할 수 없는 어린아이, 성인이긴 하지만 아이큐가 한 50밖에 안되어서 전혀 논리적인 생각을 할 수 없는 사람, 치매 환자의 경우, 뇌는 정상적이지만 사물을 인식할 수 있는 모든 통로가 막혀 버린 사람, 말하자면 언어를 인식할 수 있는 시각 청각이 마비된 사람, 심지어 성경 말씀을 전파해 준 사람이 없어서 언어로 된 말씀을 접할 수 없는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이들의 경우는 믿음의 은사가 언어로 된 성경 말씀의 증거에 의하지 않고 오로지 성령의 내적 역사로만 일어난다. 물론 이런 사람이 믿어 구원받기 위한 전제 조건은 하나님이 예정 가운데 선택해서 성령으로 중생 된 경우로 제한한다. 그러나 대부분 경우는 성령의 내적 사역과 말씀의 외적 사역에 의해 믿음의 선물을 받게 된다.

믿음은 정적이지 않고 동적이다. 믿음은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이기도 하지만, 있다면 얼마만큼 있느냐, 얼마나 큰 믿음을 가졌느냐의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믿음의 은혜는 은혜의 방편인 말씀, 성례, 기도에 의해 증가되고 강화된다. 은혜의 방편을 성실하게 사용할 때 믿음은 성장한다. 즉 말씀을 열심히 사랑하고, 성찬식에 성심을 다해 참여하며, 성경적으로 올바른 기도를 열심히 하면 믿음은 성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