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개혁주의 신앙: 믿음 1

480

정성국 목사(횃불트리니티 총장 어시스턴트/횃불재단 DMIN 스태프)

믿음은 은사, 즉, 하나님의 선물, 즉, 하나님의 은혜이다. 믿음은 내적으로 성령의 역사에 의해서, 외적으로 하나님의 말씀에 의해서 통상적으로 생긴다. 이 믿음이 생기면 무엇을 믿는가? 즉 무엇을 사실로 받아들이고 가치 있는 것으로 받아들이는가? 그것은 성경 말씀이다. 가장 기초적이지만 많은 현대 기독교인이 실수하는 것이 바로 이 부분이다. 많은 사람이 믿음이란 자기가 바라는 것들의 실상으로서 무엇 무엇이 이루어질 것으로 절실히 믿으면 그렇게 된다고 생각한다. 이런 믿음을 구원 받는 믿음, 성경이 말하는 믿음으로 생각한다. 상당히 잘못되었다. 성경이 가르치는 믿음은 자기가 원하는 것, 자기가 믿고 싶은 것을 믿는 믿음이 아니고, 성경말씀을 믿는 믿음이다. 믿음은 성경 말씀을 참된 것으로 받아들이게 한다.

믿음이 없으면 성경말씀을 받아들일 수 없다. 성경말씀은 하나님의 말씀이다. 그러니까 성경 말씀을 받을 때, 믿음이 있는 자는 하나님의 권위를 경험하게 되고 그 권위로 인해서 성경 말씀을 진리로 여기게 된다. 믿음은 반드시 어떤 권위를 수반하게 되어 있다. 어떤 권위 때문에 믿게 된다. 그 권위가 논리일 수 도 있고, 경험일 수도 있고, 자기 아버지의 신실한 행동일 수도 있다. 그렇다면 성경에는 어떤 권위가 있나? 하나님의 권위가 있다. 성경에서 하나님의 권위를 경험하고, 이 권위로 성경말씀을 진리로 받아들인다. 이것은 지적 영역이다. 그러나 참 믿음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는다. 구원파의 믿음은 여기에서 끝난다. 아는 것으로 끝난다. 그러나 개혁주의 믿음은 지적인 것 이상을 의미한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는 설명한다. “그 말씀의 각 구절에 포함되어 있는 내용에 따라 행동하되 명령의 말씀에는 순종하고 경고의 말씀에 대해서는 떨고 금세와 내세에 대한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은 기꺼이 받아들인다”(14장 2항).

믿음은 행위로 연결된다. 야고보서의 말씀처럼 행함 없는 믿음은 죽은 믿음이기 때문이다. 성경에는 인간의 다양한 행동을 요구하는 다양한 종류의 말씀이 있다. 먼저 명령하는 말씀이 있다. ‘나 외에 다른 신을 섬기지 말라. 도적질하지 말라. 간음하지 말라.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 재판을 굽게하지 말라.’ 이것 모두 명령하는 말씀이다. 이 말씀에 대해서는 그대로 순종하면 된다. 그러나 성경의 말씀이 모두 명령의 말씀은 아니다. 경고의 말씀이 있다. ‘죄를 지으면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 하나님을 버리고 네 자신을 믿으면 파멸하게 된다.’ 이런 말씀을 받으면 참 믿음이 있는 자는 두려워 떨게 된다. 요즘은 뭐든지 긍정적으로만 보려고 하는 세대이다 보니까, 믿는 자는 하나님에 대해서 전혀 두려움을 느끼지 못하는 것이 참 믿음인 것처럼 왜곡되어 있다. 그러나 참 신자는 하나님에 대해서 두려움도 느껴야 한다.

성경에는 또한 약속의 말씀도 있다. 예수님이 말씀하셨다. ‘내가 다시 올 것이다. 내가 세상 끝날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하겠다.’ 이런 말씀은 우리에게 어떤 순종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고, 받아들이는 믿음을 요구하는 말씀이다. 그렇게 이루어 질 줄로 받아들이면 된다. 지정의 중에서 지적이고 정적인 영역의 믿음이다.

마지막으로 믿음의 내용에는 그 핵심이 있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는 설명한다. “그러나 구원에 이르는 신앙의 주요한 행위는 은혜 언약에 근거하여 칭의와 성화와 영생을 위하여 그리스도만을 받아들이고, 영접하고, 의존하는 것들이다” (14장 2항). 어떤 생명체이든지 그것을 유지시켜 주는 그 핵심이 있다. 거대한 나무라고 하더라도 그 시작은 아주 작은 씨앗이다. 씨앗이 없으면 나무도 없다. 거꾸로 씨앗은 나무를 위해서 존재한다. 성경의 핵심은 메시야 그리스도에 대한 신앙이다. 창세기 3장이 언급한 여자의 후손에 대한 약속, 그것의 그림자 역할을 한 구약의 제사, 실제로 오신 예수 그리스도, 죄인을 위한 대속의 죽음을 죽으신 그리스도, 부활하시고, 승천하시고 다시 오실 그리스도에 대한 것이 성경의 그 핵심에 속한다. 이것을 받아들이고 영접하고 의존하는 것이 믿음의 핵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