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개혁주의 신앙: 선행1

73

정성국 목사(횃불트리니티 총장 어시스턴트/횃불재단 DMIN 스태프)

선행은 하나님의 계시된 뜻과 일치하고 동시에 선한 양심에서 비롯한 행위입니다. 그런데, 선을 행할 수 있는 신자의 능력은 결코 자신이 아닌 전적으로 그리스도의 영에서 나온다. 부패한 죄인을 부르고 거듭나게 하는 것이 전적으로 성령의 능력인 것처럼 거룩하게 성화하는 것 역시 전적인 성령의 역사이다. 선행은 성화가 외적 행위로 나타나는 것을 뜻한다. 그렇기 때문에 선행도 역시 성령의 능력으로 된다. 따라서 선행을 하려면 계속해서 성령의 충만함을 받아야 한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 16장 3항은 설명한다. “그리고 그들이 선을 행할 수 있으려면, 그들이 이미 받은 은혜 이외에도 그들 안에서 역사하여 자기의 기쁘신 뜻을 위해 그들이 소원을 두고 행하게 하시는 바로 그 성령의 실제적인 감화가 필요하다.”

그런데 부패한 인간의 마음은 이런 생각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선행이 나의 힘으로 할 수 없고 성령의 감화를 받아야만 한다면, 내 힘으로 하려고 하지 말고 성령이 역사할 때까지 그냥 기다려야 하지 않는가? 성령이 내 마음을 감동해서 선행하게 할 때, 그때 가서 해야지.’  이 점에 대해서 신앙고백서는 그렇지 않다고 밝힌다. 16장 3항은 계속해서 설명한다. “그렇다고 해서 성령의 특별한 역사가 없으면 아무런 의무도 실천할 필요가 없는 것으로 오해하여 나태에 빠져서는 안 되며, 그들 안에 있는 하나님의 은혜를 힘써 불일듯하게 해야 한다.” 성령의 감화가 없어서 선행을 행하고 싶은 욕구가 없을 때 어떻게 해야 할까? 자신이 선행을 행하지 못한 것의 책임을 성령 하나님에게 돌리며 가만히 있어서는 안 된다고 한다. 이런 자세는 이 사람이 오히려 중생하지 못했다는 것을 반증한다. 중생한 사람은 성령 충만하지 못한 것의 책임을 자기 자신에게 돌리며 열심히 은혜의 방편, 즉 말씀, 기도, 성례를 통하여 성령이 충만하도록 노력한다. 그 힘으로 선행을 행하고 나서는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돌린다. ‘나의 선행은 나의 힘이 아닌,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은 것입니다. 주님 감사합니다.’ 이렇게 고백한다.

선행은 결코 인간의 공로가 될 수 없다. 이는 그것이 인간의 의무이기 때문이다. 갑이 을에게 100달러를 빌렸다. 그래서 갑이 을에게 100달러를 갚는다면 그는 단지 자신의 의무를 다한 것뿐이다. 빌린 돈을 갚으면서 마치 을에게 덤으로 뭔가를 주는 것처럼 자랑할 수 없다. 선행이 이와 같다. 선행은 모든 사람의 의무에 불과하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 4항과 5항에서는 이점을 분명히 밝힘으로, 로마 가톨릭 교리에 동의하지 않는다. 로마 가톨릭 교리에 의하면, 부패한 인간 중 일부는 마땅히 해야 할 의무 이상의 것, 말하자면 공로를 행할 수 있다. 로마 가톨릭의 볼티모어 교리문답 1125항은 “성모 마리아와 성자들의 초과하는 만족”을 명시한다. 이 초과 만족은 (또는, “과다 보속”이라고 번역할 수도 있다) 성인들이 살아있는 동안 자신의 구원에 필요한 것 이상으로 획득해 놓은 선행이다. 이것은 하늘나라 선행의 보물 창고에 쌓이게 되어 가톨릭 신자 중에 구원의 공로가 모자란 사람들이 필요한 대로 얻어 간다. 그러나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에서는 그 누구도 하나님이 요구하는 것보다도 더 완전할 수 없다고 가르친다 (16장 4항). “모든 사람이 죄를 범하였으매 하나님의 영광에 이르지 못한다” (롬 2:23). 아무리 탁월한 성인이나 선지자 사도라고 할지라도 죽는 순간까지 죄인이었음을 성경은 분명히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