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개혁주의 신앙: 성화

86

정성국 목사(횃불트리니티 총장 어시스턴트/횃불재단 DMIN 스태프)

하나님이 자신을 예정 가운데 선택했는지 어떻게 알 수 있는가? 자신에게 참된 믿음이 있는지 어떻게 알 수 있는가? 구원받았는지 어떻게 알 수 있는가? 무슨 근거로 구원의 확신을 가질 수 있는가? 이에 대한 대답이 바로 성화이다. 하나님의 선택, 소명, 중생, 그리고 회심은 순간이다. 순간은 삼각형의 한 꼭짓점과 같습니다. 그런데 꼭짓점은 그 자체로 있을 수 없다. 삼각형이 있기에 꼭짓점이 존재한다. 이들의 관계가 이와 비슷하다. 성화가 없다면 선택도 소명도 중생도 회심도 칭의도 양자도 없다. 이 말은 물론 성화 되기 때문에 중생과 회심이 있다는 말은 아니다. 중생, 회심은 성화보다 앞선다. 하지만 성화는 이것들을 증명한다. 따라서 이들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에 있다.

성화는 말 그대로 거룩하게 되어간다는 뜻이다. 하나님이 효과적으로 부른 사람은 성령으로 거듭나게 되고 회개하고 예수 믿게 되고 믿음이 자라나서 말씀과 성령으로 거룩하게 되어간다. 성화 될 때, 죄의 권세가 파괴되고, 정욕들이 약해져 줄어들며, 거룩한 생활을 하게 된다. 중생이나 회심이 성령의 사역이듯이 성화도 또한 성령의 사역이다.

성화는 완전을 향하여 계속해서 노력하고 나아가는 것이지 거룩함에 도달함을 뜻하지 않는다. 성화가 완성된 상태를 가리켜 영화라고 하는데, 이것은 예수님이 재림하시고 부활이 이루어진 후에야 발생한다. 이 세상에서는 성화를 완전히 이룰 수 없다. 그러므로 이 땅에 살아가는 동안 성화를 완전히 이룰 수 있다고 주장하는 완전주의는 성경의 가르침에 맞지 않는다. 요한일서 1:8, 10을 보자. “만일 우리가 죄가 없다고 말하면 스스로 속이고 또 진리가 우리 속에 있지 아니할 것이요… 만일 우리가 범죄하지 아니하였다 하면 하나님을 거짓말하는 이로 만드는 것이니 또한 그의 말씀이 우리 속에 있지 아니하니라.” 죄 없다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죄이다. 사실 사람이 성화하면 할수록 자기 죄를 더욱 자세히 볼 수 있다. 따라서 역설적으로, 성화하면 할수록 성화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어떤 사람이 밤에 산길을 간다고 생각해 보라. 그 사람은 먼지와 진흙과 낙엽과 동물의 배설물과 거미줄 등으로 인해 온몸이 더러워졌다. 하지만 그 사람은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없기에 괜찮을 거로 생각한다. 시간이 흘러, 아침에 태양이 떠오르면, 드디어 자신의 참모습이 나타난다. 자신이 얼마나 더러운지 발견하기 시작한다. 영적 원리도 마찬가지이다. 어두움 속에 있으면 자기 죄를 볼 수 없다. 자기는 괜찮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다가 점점 더 진리 가운데로 가면 갈수록 양심은 그만큼 더욱 날카로워지고, 아주 작은 죄까지도 볼 수 있게 된다. 그래서 윤동주 시인의 시처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라는 고백이 나온다.

거듭난 사람은 이 세상을 살아가는 동안, 두 가지 법 사이에서 전쟁을 치르며 살아간다. 하나는 성령의 법, 곧 하나님의 법이요, 또 하나는 육신의 법, 곧 사탄 마귀의 법이다. 이 두 가지 법 가운데서 전쟁하며 살아가지만, 육신의 법이 왕 노릇 하지 않는다. 왕 노릇하다는 것은 지배를 받는다는 뜻이다. 죄가 그를 지배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2차 세계대전 당시, 유럽은 나치 독일에 의해서 지배를 받았다. 연합군이 독일에 대항해서 싸우기는 했지만, 여전히 독일이 전쟁을 지배했다. 그러다가 노르망디 상륙작전에서 연합군이 승리하면서부터 2차 세계대전은 연합군이 지배한다. 그렇다고 해서 독일이 곧바로 항복하고 전쟁이 끝나지 않는다. 연합군을 계속 괴롭혔지만, 전쟁을 지배하지는 못했다. 거듭나서 성화 되는 사람의 경우가 이와 같다. 아직 죄의 잔재가 남아 있기는 하지만 죄가 중생한 사람의 삶을 지배하지 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