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개혁주의 신앙: 칭의

156

정성국 목사(트리니티 신학대학원 논문심사위원)

칭의란 의롭다고 여김을 받는다는 뜻이다. 이는 본질적으로 의로운 자가 의롭다고 여김을 받는 것이 아니고, 여전히 악하지만 의롭다고 여김을 받는다는 뜻이다. 어떻게 그럴 수 있는가? 어떻게 악한 자가 의롭다고 칭함을 받을 수 있는가? 이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예수님에게 발생한 사건을 살펴보아야 한다. 예수님은 의인이지만 죄인이라고 칭함을 받았다. 예수님은 죄가 없으시다. 아니 본질적으로 죄가 있을 수 없다. 죄라는 것은 표준에서 벗어나는 것이다. 표준은 하나님의 뜻을 가리킨다. 하나님의 뜻에서 벗어나는 것은 다 죄이다. 그런데 예수님은 하나님이시다. 그렇다면 예수님 자체가 기준이요 표준이다. 그러니 논리적인 면에서 보더라도 예수님은 죄가 있을 수 없다. 그런데 하나님은 예수님을 가리켜 죄인이라고 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심판을 받았던 이유는 예수님이 죄인이 되셨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의인을 심판하지 않는다. 심판은 오직 죄인만 받는다. 따라서 예수님이 심판을 받았다는 것은 예수님이 죄인이 되었다는 뜻이다. 어떻게 죄가 없으신 분이 죄인이 될 수 있단 말인가? 그것은 전가를 통해서이다.

레위기를 보면 제사를 지낼 때 제사 지내는 자가 동물의 머리에 안수한다. 이 행위는 자신의 죄를 동물에게 전가하는 행위이다. 죄를 전가 받은 동물은 인간을 대신해서 심판을 받는다. 마찬가지로 인간의 죄가 예수님에게 전가되었다. 그래서 예수님이 죄인이 되었다. 본질적으로 죄인이 아니지만, 인간의 죄가 전가되었기 때문에 죄인이 되었다. 반면 예수님의 의로움은 죄를 전가한 인간에게 역으로 전가된다. 죄를 주고 의를 받는다. 이것이 칭의이다. 칭의에는 몇 가지 특징이 있는데 첫째로, 세상 모든 사람에게 예수님의 의가 전가되지 않는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11장 1항에 의하면, 하나님은 유효하게 부르신 자를 또한 값없이 의롭다고 칭한다. 구원의 순서를 보면 하나님은 구원할 자들을 예정 가운데 선택하고, 시간이 되면 부른다. 이것을 소명이라고 한다. 부르신 자들은 성령으로 다시 태어난다. 이것을 중생이라고 한다. 중생하면 회심한다. 즉 회개하고 예수 믿게 된다. 그러면, 의롭다고 칭함을 받는다. 이것이 칭의 이다. 그러니까 칭의는 세상 모든 사람에게 해당하지 않고, 예수 믿어 회심한 사람에게만 해당한다.

둘째로 칭의는 본질적으로 의롭게 되는 것이 아니고, 본질적으로는 여전히 부패하지만, 의롭다고 여기는 법정적 용어이다. 칭의는 성경적 용어라기보다는 신학적인 용어라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의”라는 단어가 성경 여러 곳에 등장하는데, 이것들이 모두 다 칭의를 의미하지는 않는다. 때로는 구원을 나타내는 말로 쓰이기도 하고, 성화를 나타내는 말로 쓰이기도 한다. 칭의라는 것은 불의한 자가 의롭다고 선언되는 신학적이며 법정적 용어이다.

셋째, 칭의는 믿음, 행위, 어떤 순종 때문에 발생하지 않고, 오로지 하나님의 은혜로 발생한다. 칭의는 그리스도의 순종과 속상함을 죄인에게 돌리는 하나님의 은혜 때문에 발생한다. 그렇다면 믿음은 칭의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가? 그렇지 않다.

넷째로, 믿음은 칭의의 방편이 된다. 믿음은 칭의의 원인이 아니다. 칭의의 원인, 칭의의 이유는 그리스도의 순종과 속상함을 죄인에게 돌리는 하나님의 은혜이다. 이런 사실을 믿고 받아들이고 그리스도를 의존하고 그리스도의 말씀을 따르려고 노력하는 자세가 믿음인데, 바로 이 믿음을 통하여서 칭의가 전달된다. 그래서 믿음은 칭의의 통로이다.

다섯째로 칭의된 사람은 의롭다고 여김을 받은 상태에 머물러 있지 않고, 반드시 성화의 단계로 나아가게 된다. 칭의에서 의의 완성으로 나아가게 된다. 법정적 의에서 본질적 의로 나아가게 된다. 이점을 웨스트민스터신앙고백서 11장 2항에서 가르친다. “이같이 그리스도와 그의 의를 받아들이고 의존함에 있어서 믿음은 칭의의 유일한 방편이다. 그렇지만 믿음은 의롭다 함을 받은 사람 안에서 가만히 있는 것이 아니라 언제나 모든 다른 구원의 은사들을 수반하고 있는 것이며, 그것은 죽은 믿음이 아니라 사랑으로 역사하는 믿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