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고객 A님의 15년 은퇴생활

139

ha jae won하재원(공인재정상담가)

A 고객님은 올해 80이 되셨다. 60대 중반에 은퇴를 하시면서 맺어진 인연이 벌써 15년이 되었다. 처음 만나뵐 당시 A님은 막 자신이 25년 동안 거주하던 개인 집을 처분하시고 타운하우스로 이사를 하신 참이었다. A님은 그동안 세탁소등을 운영하셨고 부인은 간호사로 병원에 근무하셨다. 열심히 이민생활을 하셨고 메디케어가 적용되는 65세가 되면 은퇴를 하고 남은 여생을 즐기고 싶다는 소망을 늘 가지고 계셨었다.
지금은 은퇴를 대비한 여러 투자계획 및 은퇴후 수입원 마련을 위한 상담이 대중화되었지만 15년 전만 해도 그것은 돈많은 부자들이나 백인들의 이야기 였지 우리 한인 동포들에게는 생소한 이야기 였다. 그러던 어느날 A 고객님은 신문에 게재된 칼럼을 읽고 나에게 상담을 하러 오셨다. 당시 A 고객님은 집을 다운사이징 하시면서 생긴 약 20만불과 세탁소를 처분한 35만불 그리고 부인의 병원은퇴구좌에 15만불등의 재산이 있으셨다. 이를 합하면 약 70만불의 은퇴자금이 된다. 이에 더하여 부인의 소셜시큐리티 연금이 약 2천불, A님의 소셜시큐리티가 천불 정도가 되셨으며 은퇴후 매월 희망하는 월 수입은 약 6천불 정도였다.
따라서 A 고객님의 편안한 은퇴를 위해서는 소셜시큐리티 수입을 제외하고 더 필요한 3천불을 어떻게 마련하느냐가 관건이었다. 그러나 이분들에게는 한가지 큰 시련이 있으신데 자녀 한 분이 자동차 사고로 많이 다치셔서 혼자 재정적으로 독립된 생활을 할 수가 없었다. 따라서 이분들은 자신들의 은퇴 자금인 70만불을 자신들을 위해서만 쓸 수가 없고 잘 보존하고 있다가 자녀의 수입원으로 남겨 놓으셔야 했다. 처음 만나서 이런 이야기를 나눌때 60대 중반이신 A님의 얼굴에는 근심이 한 가득이었다. 그러시면서 하시던 말씀이 “Mr. Ha, 우리 부부가 70만불이 있는데 이 돈을 우리의 노후생활로 다 탕진하면 우리 딸 어찌 살까싶어 마음이 매우 무겁소.”이었다.
이분들의 고민과 걱정을 해결하기 위하여 여러가지 옵션과 상품들을 연구했다. 그리고 2주뒤 다시 만나서 제안을 하였다. 우선 두분이 원하시는 월 수입을 6천불에서 5천불로 낮추고 가지고 계신 돈을 둘로 나누어서 50만불은 두분의 은퇴생활비 마련을 위한 방법으로 투자를 하고 20만불은 아예 따로 떼어서 훗날 따님에게 물려주실 재산으로 구분하여 좀더 적극적인 투자를 해 보기로 말이다.
이 두 구좌를 투자함에 있어서 매월 인출을 하며 생활비로 사용해야 하는 50만불짜리 은퇴구좌는 주식비중을 약 50%에서 60% 미만으로 하는 보수적 폴트폴리오를, 두분이 돌아가신후 따님에게 물려줄 구좌는 인출없이 장기적인 투자를 할 것 임으로 주식비중이 약 80%가량되는 공격적인 투자를 하였다. 15년이 지난 지금 이분들은 다음과 같은 성과를 누리셨다. 50만불로 시작한 두 분의 은퇴구좌는 지난 15년 동안 월 $2,000씩 총 36만불을 찾아쓰신 가운데 현재 약 48만불의 잔고가 있고 따님 몫으로 따로 구분하여 투자를 하고 전혀 인출을 하지 않으신 20만불 구좌는 현재 약 55만불이 되어있다. 이분들이 앞으로 약 10년 정도를 더 사신다면 아마 이분들의 은퇴구좌에 남겨진 돈과 애초에 따님 몫으로 구분하여 놓은 구좌를 합치면 최소 백만불은 되리라 싶다. 그리고 이분들의 연세가 많아지시고 따님 또한 자신 몫의 돈을 찾아쓸 시기가 가까워짐에 따라 투자비율 또한 좀더 보수적인 투자 형테를 가지고 있다.
오늘 이글을 쓰는 가장 큰 목적은 A 고객님의 성공담을 소개하고자 함이 아니다. 오히려 지난 15년 동안 이분들이 자신들의 투자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많은 인내심과 자제력을 발휘하신 것에 대한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어서다. 너무나 소중하고 간절한 사연이 담긴 돈을 지난 15년 동안 투자를 하며 A 고객님과 나는 많은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야 했다. 2008년 금융위기때는 주식시장이 한해동안 -38%가 하락을 하는 바람에 이분들의 구좌도 약 -15%가 하락을 하면서 10만불에 가까운 돈이 떨어졌었고 2011년의 유로존 붕괴위기, 2018년 미.중간의 무역전쟁 그리고 올해의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등을 겪었었다. 부자이든 가난한 사람이든 돈은 모두에게 소중하다. 그러나 이분들과 같이 자녀의 미래까지 책임을 져야하는 경우 그 돈은 정말 귀중한 돈이다. 많은 사람들이 그저 더 많은 돈을 갖기 위해 투자를 한다. 하지만 이것은 마치 목적지 없는 여행과 같아서 주식시장과 경제의 출렁거림에 따른 방황을 하게 된다. 그러나 이 A고객님과 같이 확고한 목표와 그를 이루기 위한 전문적인 투자를 한다면 우리는 투자목적지에 무사히 도착할 것이다.(Tel: 847-486-9590)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