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안전하게 하늘 집까지 4

212

서상규 시카고한마음재림교회 목사

 

자녀교육에 대한 저명한 작가이자 유명 강사인 캐롤(Carol)은 그녀의 책에서 열 두 명의 자녀를 가진 한 엄마와 나눈 이야기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녀의 이름은 산드라(Sandra)였습니다. 산드라는 ‘완벽한 부모가 완벽한 자녀를 만든다’는 신념을 가진 엄마였습니다. 그녀는 그 신념대로 열 두 명의 자녀들을 훌륭하게 양육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감사하게도 열 한 명의 자녀들은 아주 훌륭하게 자라고 있었습니다. 이런 산드라에게 하나님께서 열 두 번째 아이를 주셨습니다. 그런데 이 열 두 번째 아이는 전혀 달랐습니다. 그 동안 열 한 명의 자녀들을 양육하며 사용했던 방법들이 이 아이에게는 하나도 먹혀 들지 않았습니다. 열 두 번째 아이는 그녀의 기대와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자라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깊은 실망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종종 훌륭한 믿음의 삶을 살아가시는 목사님이나 장로님, 집사님의 자녀들이 신앙을 떠나 빗나간 방향으로 나가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 부모들에게 책망이 담긴 눈초리를 보내기도 하고 부모들은 신앙을 떠난 자녀들로 인해 스스로를 자책하기도 합니다. 우리는 왜 이런 생각을 하는 것일까요? 그것은 우리들의 마음속에 산드라가 가지고 있던  “완벽한 부모가 완벽한 자녀를 만든다” 라는 자녀 양육관에 대한 왜곡된 생각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성경에서 나온 생각이 아닙니다. 성경에 기록된 여러 믿음의 인물들이 자녀들의 문제에 있어서 만큼은 성공하지 못했던 경우를 쉽게 찾아 볼 수 있습니다. 만약 이와 같은 신념이 성경에서 나온 것이라면 아담과 하와의 불순종과 타락은 어떻게 설명되어 질 수 있겠습니까? 완벽하신 하나님에 의해서 지음 받고 양육 받은 아담과 하와가 불순종하고 잘못된 선택을 하는 모습을 우리는 성경의 첫 페이지에서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좋은 부모 역할의 무용론을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훌륭한 부모의 모습과 그 역할이 자녀들에게 좋은 영향력을 미치는 것은 맞습니다. 그러나 좋은 영향력을 미친다는 것이 자녀들을 완벽하게 제어할 수 있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완벽한 부모가 완벽한 자녀를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을 조금 더 깊이 들여다보면 하나님께서 스스로 생각하고 선택하도록 주신 ‘인간의 자유의지’ 즉 우리 자녀들의 자유 의지를 간과한 것입니다.

아마도 다음과 같은 의문을 가진 부모님들이 계실 것입니다. “제 아들(딸)을 위해 매일 같이 기도하는데 왜 하나님은 제 기도를 들어 주시지 않을까요?” 이 질문에 대한 답을 빌리 그래함(Billy Graham) 목사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습니다. “여러분과 가까운 사람들을 위해 기도할 때 아무런 변화가 없는 것처럼 느낄지 모른다. … 그러나 하나님께서 인간에게 자유 의지를 주셨다. 여러분의 기도가 여러분의 기대처럼 이루어지지 않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하나님께서 아무런 일도 하지 않으셔서가 아니다. 오히려 여러분이 기도하는 그 대상이 하나님의 부르심에 응답할 준비가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나님께서 여러분보다 그를 더 염려한다는 것을 믿고 절망에 굴복하지 말고 끝까지 기도하라. 하나님께서 반드시 그를 도우실 것이다”라고 권면 했습니다.

하나님께서도 신앙을 떠난 자녀들의 마음과 신앙을 강제 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것이 우리 인간에게 자유의지를 주신 아버지 하나님의 사랑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우리 “하나님은 모든 사람이 구원을 받으며 진리를 아는 데에 이르기를 원하시”(딤전2:4)는 분이시라는 것입니다. 어느 누구보다도 심지어 부모 된 우리 보다 더 간절히 떠나간 자녀들이 돌아오기를 마음 졸이며 기다리시는 분이 우리 하늘 아버지라는 것을 잊지 않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