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에 도움”

70
“커피,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에 도움”

호주 대학팀 연구보고서 “인지기능 저하 억제”

커피가 인지기능 저하를 막아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에디스 코완 대학 알츠하이머병 연구재단의 서맨사 가드너 박사 연구팀은 커피를 자주 마시는 사람은 인지기능 저하가 치매의 전단계인 경도 인지장애로 진행될 가능성이 낮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23일 보도했다.

커피를 자주 마시는 사람은 또 치매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뇌 신경세포의 비정상 단백질인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가 형성되는 속도가 느리다는 사실도 밝혀졌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영상·생물표지·생활습관을 통한 노화 연구’의 일환으로 남녀 200여 명을 대상으로 126개월에 걸쳐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연구 시작 때 기억력이 정상이고 커피를 자주 마시는 사람은 우선 인지기능이 저하되면서 치매의 전단계인 경도 인지장애로 이행될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가드너 박사는 밝혔다. 이들은 또 인지기능 중에서 기획, 자기통제(감정, 의지 조절), 주의력 등이 포함되는 집행기능이 양호했다.

커피를 자주 마시는 사람은 치매를 일으키는 원인 중 하나인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형성 속도가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