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백신 1회분에 32∼37달러 책정

162

모더나, 화이자의 19.5달러 보다 비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미국의 제약사 모더나가 백신 1회 투여분에 32∼37달러로 가격을 책정하겠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수백만개 정도의 ‘소량’ 주문에 적용되는 가격으로, 대량 구매자에게는 더 낮은 가격을 매기는 쪽으로 협상 중이라고 CNBC뉴스 등이 전했다.

모더나의 백신<사진/로이터> 가격은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 중인 백신(1회 투여분 19.50달러)보다 비싼 것이다. 그러나 스테파네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2분기 실적 발표를 위한 컨퍼런스콜에서 코로나19 펜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에는 백신 가격을 “시장가치보다 훨씬 싸게” 책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셀 CEO는 “우리는 지불 능력에 관계없이 누구나 백신을 접할 수 있도록 세계 각국 정부 등과 협력하고 있다”며 “이 바이러스는 그냥 사라지지 않을 것이며 사람들에게 백신을 접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백신을 2회 접종해야 항체가 충분히 형성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모더나 백신의 실제 가격은 64∼74달러에 해당한다고 보도했다. 모더나는 또 여러 국가와 백신 공급계약 논의를 시작했으며, 7월 31일 현재 벌써 4억달러의 보증금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공개된 2분기 실적을 보면 모더나 매출은 6,640만달러로 지난해 2분기보다 5배 급증했다. 2분기 손실은 1억1,670만달러에 이르렀지만, 전문가 전망치(1억3,490만달러 손실)보다는 적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