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속 음주 관련 췌장염 급증

100

 할리웃 차병원 경고, 급성은 응급수술 필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늘어난 알콜 소비로 췌장염 등 건강문제가 급증하고 있다.

할리웃 차병원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사회적 고립과 정서적 스트레스로 인한 심리적 영향으로 알콜 소비가 늘어났다. 미국 내 성인의 경우 음주 횟수량이 76%가 늘었고 2020년 여름부터 알콜 의존도가 심해지면서 이로 인해 췌장염과 같은 건강 문제도 심각한 상태다.

췌장암의 씨앗이 되는 것이 바로 췌장염이다. 이미 망가진 췌장은 다시 회복하기가 어렵고 췌장암의 경우 초기 증상이 없어 대부분 뒤늦게 발견되어 전이가 있어 혈관까지 암이 침범하여 수술이 불가능하여 사망에 이르게 되는 경우가 많다고 할리웃 차병원 측은 밝혔다.

할리웃 차병원의 베냐미니 외과전문의는 “음주는 위염이나 알콜성 지방간, 간경화는 물론이고 급성 췌장염의 큰 원인이다. 급성 췌장염은 당뇨 등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방치할 경우 사망에 이를수 있는 무서운 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알콜성 췌장염은 알콜의 독성 대사 물질이 췌장에 손상을 주면서 발생되는 것으로 췌장 조직이 서서히 망가지지만 이또한 초반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 조기 진단이 어렵다”며 췌장염의 예방을 위해서 금주할 것을 경고했다.

췌장염은 급성과 만성으로 나뉜다. 잦은 음주로 인해 만성 췌장염이 상당히 진행된 경우에는 췌장이 기능을 하지 못해 당 조절을 위한 호르몬 분비 기능이 저하되고 당뇨를 동반한다. 반면에 급성 췌장염은 극심한 복통과 구토 증세와 함께 드물지만 심하면 쇼크에 빠지기도 한다. 특히, 염증이 주변으로 퍼지거나 파열돼 고름이 차면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응급 수술이 필요하다. 담석에 의한 급성 췌장염일 경우 내시경을 이용해 담도와 췌관에 있는 담석을 제거하는 시술을 받아야 한다.

문의 (310)526-0290, 웹사이트 www.hollywoodpresbyterian.com/dr.pj-benyamini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