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자가진단 비용 보험 처리

154

15일부터 매달 8차례까지

연방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하고 코로나 검사를 확대하기 위해 각 가정의 자가 진단 비용을 보험으로 처리해주는 대책을 마련했다.

연방보건복지부는 이러한 내용의 추가 방역 대책을 발표했다고 11일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대책에 따르면 미국 민간 의료보험 가입자는 오는 15일부터 가정용 검사 키트 구매 비용을 보험으로 처리할 수 있다. 보험사는 1인당 매달 최대 8차례 검사 비용을 보장하게 된다.

보험사는 1인당 매달 최대 8차례 검사 비용을 보장하게 된다.

AP 통신은 “조 바이든 행정부는 정기적인 코로나 자가 진단의 장벽을 낮춤으로써 코로나 확산을 늦추고 검사 비용을 줄이기를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검사 절차는 방역의 첫 단계에 해당하지만, 그동안 미국에서는 비용이 저렴한 전국적인 검사 체계가 제대로 확립되지 않아 코로나 뒷북 대응을 초래한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이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연설에서 자가 진단 키트 5억 개 무상 공급 등을 핵심으로 하는 방역 대책을 발표했다.

미국 양대 보험사 단체는 정부 대책을 따르겠다면서도 코로나 진단 키트 공급이 부족한데다 보험사들의 준비 기간도 짧아 초기 시행 과정에서 혼선이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