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 우려 속 롤라팔루자 강행 논란

269

시카고 시장 “롤라팔루자 개최 번복 없다”

세계 최대 규모 록 축제 ‘롤라팔루자’(Lollapalooza) 개막을 앞두고 시카고 시 당국과 의료 전문가들이 이견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인 가운데 시카고 시는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하루 10만 명, 나흘간 40만 명의 음악 팬을 시카고 도심공원 ‘그랜트파크’로 불러 모을 초대형 음악 축제 ‘롤라팔루자’를 강행할 방침이다.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그랜트파크 인근 일부 도로는 지난 26일부터 이미 행사 준비를 위해 폐쇄된 상태다.

1일권 130~2천달러, 4일권 375~4천200달러하는 입장권은 모두 팔렸다.

일부 주민은 코로나19 봉쇄령이 끝나고 축제가 열린다는 데 반가움을 표했지만, 또 다른 일부는 대규모 집단 감염 이벤트가 될까 우려하고 있다.

시카고 보건국이 집계한 시카고시 코로나19 양성 판정률은 27일 현재 2.4%로 지난주 1.2%보다 배로 높아졌다.

하지만 로리 라이트풋 시카고 시장은 “개최 결정을 번복할 가능성은 없다”며 “롤라팔루자는 야외에서 열리기 때문에 실내 행사보다 전염 위험이 적고, 참가자는 백신 접종 완료를 입증하거나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한편으로는 시카고 보건당국은 27일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하루 200건에 육박한다”며 여행비상령 대상 지역을 14개 주로 확대했다. 이어 “수일 내 새로운 규제를 내릴 방침”이라면서도 “그러나 롤라팔루자는 예정대로 치러질 것”이라고 밝혔다.

롤라팔루자 측은 “행사장 입구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카드 또는 72시간 이내 음성 판정 증명서를 확인한다. 서류가 없으면 입장할 수 없다”고 공지했다.

이와 관련해 시카고 보건국은 “위조 백신 카드 제작 및 거래는 거액의 벌금과 징역형을 받을 수 있는 불법 행위”라며 “연방수사국(FBI)은 이를 심각하게 여기고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롤라팔루자를 둘러싼 경제적 이해관계 때문에 시카고 시 당국이 행사 개최를 쉽게 포기하지 못한다는 지적도 내놓았다. 경제전문매체 시카고 비즈니스에 따르면 대마초 사업자들은 일리노이주 당국이 기호용 대마초를 합법화한 이후 처음 열리는 2021 롤라팔루자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