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진단키트 10억개 전국민 무상 지급

129
조 바이든 대통령이 13일 백악관에서 코로나19 추가 대책을 발표하며 마스크를 들어 보이고 있다. <로이터>

바이든, 코로나19 추가대책 발표
군 의료진 뉴욕 등에 추가 배치
고품질 마스크 무상 제공

조 바이든 대통령이 신속 진단키트 5억개를 추가로 확보하는 등 모두 10억개를 조달하고, 고품질 마스크를 무료 제공하는 등 급속히 확산 중인 코로나19 추가 대책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입원 환자급증으로 한계 상황에 직면한 의료시설의 부담을 덜기 위해 군 의료진을 뉴욕과 뉴저지 등의 민간 병원에 추가로 투입하는 방안도 내놨다.
바이든 대통령은 13일 백악관 연설에서 “무료로 집으로 배송받을 수 있도록 확보 중인 5억 개의 코로나 진단 키트 외에 향후 수요에 대응하고자 5억 개를 추가하는 등 모두 10억개를 조달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그는 미국인들이 무료 진단 키트를 주문해 집으로 직접 배송받을 수 있도록 해당 웹사이트를 다음 주에 개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방정부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 급증 속에 검사 키트 부족 사태를 빚자 지난달 말 자가 진단 키트 5억 개 무상 공급 방안을 내놓은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일부 미국인에겐 마스크가 항상 저렴하거나 구하기 쉽지 않다는 것을 안다”며 “다음 주에 고품질 마스크를 무상 제공하는 방법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대다수 미국인은 코로나19 창궐 기간 내내 천 마스크를 사용해왔지만, 의료 전문가들은 최근 들어 N95, KN95 등 성능이 뛰어난 것으로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왔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정부가 뉴욕, 뉴저지, 오하이오, 로드아일랜드, 미시간, 뉴멕시코 등 6개 주의 민간병원에 군 의료팀을 추가로 투입한다고 밝혔다.
연방 정부는 작년 11월 말 추수감사절 직후 800여 명의 군 의료진과 연방 비상 요원들을 24개 주에 배치한 바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