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하루확진자 9만명대 2주새 30%↑···5차 확산 우려

163

겨울철이 다가오면서 뉴욕 등 미 전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본격적으로 다시 확산하기 시작했다.

20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에서 최근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9일 기준 2주 전보다 30% 증가한 9만3,19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인 18일에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9만4,669명으로 집계된 데 이어 이틀 연속 9만명대를 기록한 것이다.

미국에서는 7월로 접어들며 ‘델타 변이’에 따른 확진자가 급증하며 4차 재확산이 시작됐다. 그러다가 9월13일 하루 평균 확진자 17만5,000여명으로 4차 재확산의 정점을 찍은 뒤 줄곧 감소세를 보여왔다. 10월 하순부터는 7만명 선을 꾸준히 유지해왔지만 지난 13일 8만명대로 올라선 뒤 계속 상승 곡선을 타고 있다.

한동안 감소세를 보이던 입원 환자도 상승세로 돌아섰다. 19일 기준 7일간의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2주 전보다 3% 늘어난 4만9,126명이었다.

다만 하루 평균 사망자는 여전히 2주 전보다 6% 감소한 1,134명으로 아직 증가세를 보이진 않고 있다.

지난여름 4차 확산 때 남부가 진앙이 됐다면 이번에는 날씨가 추운 중서부 북부와 북동부 지역이 확산을 이끌고 있다.<조진우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