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안해”

116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4일,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로이터]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취임식은 비대면으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데 찬성하지는 않지만 국민이 스스로 백신 접종에 동참하도록 적극 권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4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백신 접종 의무화를 요구하지는 않겠다”면서 “다만 국민들이 옳은 일을 하도록 권장하기 위해 대통령의 권한 내에서 가능한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전날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러지·감염병연구소(NIAID) 소장에게 유임을 요청했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파우치 소장이 안전하다고 하면 나도 대중 앞에서 공개적으로 백신을 맞겠다”고 약속했다. 또 취임 후 100일 동안 국민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강력히 요청할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미국에서는 일일 신규 확진자가 20여만명씩 나오며 연일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의 국정 최우선 과제는 당연히 코로나19 대책이다. 바이든 당선인은 트럼프 정부가 백신 보급과 관련한 일부 계획에 착수했지만, “누구에게 어떤 방식으로 백신을 접종할 것인지 구체적인 방안이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트럼프 행정부가 마련한 백신 접종 우선 순위에 동의하지만 더 많은 작업을 수행해야 한다”며 “코로나19에 더 큰 영향을 받은 소수 집단에 백신을 접종하는 방법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당선인은 발언 기회가 생길 때마다 의회에 코로나19 경기 부양책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그는 이날도 코로나19 검사 확대, 백신 보급, 실업자 지원, 퇴거 위기 지원 등에 필요한 예산을 확보하기 위해 의회에 도움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서 민주당과 공화당의 초당파 의원들이 제출한 9,000억달러 규모 부양책부터 우선 처리하고, 추가 대책을 마련하자고 거듭 제안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내년 1월 20일 취임한다. 하지만 코로나19 탓에 취임식은 간소하게 치러질 전망이다. 그는 “성대한 퍼레이드나 대통령의 선서를 보기 위해 몰려드는 백만명의 인파는 없을 것”이라며 “민주당 전당대회처럼 TV와 온라인을 통해 비대면 화상으로 취임식을 지켜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을 안전하게 지키면서 서로 축하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목표”라고 강조했다.<김표향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