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새 국면···3·4월과 다르다”

174

백악관 조정관 경고, “핫스폿 휴가 다녀온 사람, 감염됐다 생각해야”

미국내 신종 코로나비아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코로나19 사태가 새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는 ‘경고’가 백악관 당국자로부터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부의 대응을 계속 자화자찬하는 가운데서다.

데비 벅스<사진>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은 2일, CNN방송 ‘스테이트 오브 유니언’ 인터뷰에서 “우리가 오늘날 보는 것은 3월, 4월과는 다르다는 것을 매우 분명히 하고 싶다. 그것(코로나19)은 비상하게 널리 퍼졌다”고 말했다. 이어 “도시와 똑같이 시골지역에도 침투돼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골 지역에 사는 사람들이라고 해서 이 바이러스로부터 자유롭거나 보호받는 게 아니다”라며 “여러 세대에 걸쳐 거주하는 가정의 경우, 그리고 당신이 거주하는 지역에 발병이 있는 경우 등에는 집에서도 마스크를 쓰는 방안을 정말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전염병은 지금 다른 양상이며 확산해있다. 도시와 시골 양쪽 모두 그렇다”며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 보건 권고안을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벅스 조정관은 올 연말까지 미국의 사망자 누계에 대해서는 전망치를 내놓지 않으려고 했다고 CNN이 전했다. 그는 사망자 통계는 남쪽 및 서부 주들이 코로나19 완화 노력을 유지하고 가속하느냐에 달렸다며 추가 예방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연방 정부의 대응을 ‘리셋'(reset/재설정)할 때냐는 질문에는 “연방정부는 이것(팬데믹)이 남부 지역에서 일어나기 시작했던 5∼6주 전 리셋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벅스 조정관이 연방정부의 대응 리셋 시점으로 거론한 그 시기에 정작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월스트리트저널(WSJ) 기고를 통해 “미국은 싸움에서 이길 것이며 2차 파도는 없다”고 주장했었다고 CNN이 꼬집었다. 벅스 조정관은 지난 3주간 14개주를 둘러보고 왔다면서 미전역에 걸쳐 사람들이 이동하고 있다며 “‘핫스폿'(집중발병지역)으로 휴가를 다녀온 사람은 누구라도 감염됐다고 상정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각 주가 지역사회 단위에서 본 내용에 근거한 일련의 권고안을 마련하는 형태로 코로나19에 대한 맞춤형 접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벅스 조정관은 개학 문제와 관련, “나는 분명히 로버트 레드필드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이 말하는 것을 지지할 것”이라며 “광범위하게 확산하고 있는 지역의 경우 우리는 확진자 발생을 멈춘 다음에 안전하게 다시 여는 것에 대해 이야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진자수가 많고 지역사회 확산이 활발할 경우, 우리는 술집에 가지 말고 파티나 대규모 행사를 열지 말라고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이 전염병을 통제할 수 있도록 당장은 원격 수업을 한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