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년···어떻게 지내셨습니까?”

118

본보 기획시리즈(시카고 교계)  하나님의 성회 시카고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은 교계에도 큰 어려움을 안겼다. 방역강화로 본당에서의 예배가 불가능해져 온라인 예배로 대체할 수밖에 없었고 부흥회 등 각종 행사도 가질 수가 없었다. 그러나 최근들어 코로나19의 기세가 다소 꺾여 방역지침이 완화되면서 인원제한은 있지만 본당 예배도 재개돼 신도들은 반갑기만 하다. 물론 교회들은 백신접종이 완료돼 코로나19 집단 면역이 이루어질 때까지는 현장 예배와 온라인 예배를 혼용할 것으로 보인다. 시카고지역 한인교회들이 지난 1년간 어떻게 코로나19 속에서도 신앙생활을 이어왔는지를 알아본다.<편집자 주>

마운트 프로스펙트 소재 하나님의 성회 시카고교회(담임목사/이흥기)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많은 활동이 제약된 가운데 주차장 예배, 유튜브 녹화 및 생방송 예배 등을 통해 신앙 활동을 계속해왔다. 일리노이주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소그룹 모임 및 예배는 인원 제한 규정에 맞춰 별도로 진행해왔다.

이흥기<사진> 담임목사는 “대면예배를 주차장 및 온라인 예배로 전환해야 했지만 다행히 성도님 중 방송편집이 가능하신 분이 계셔 어려움 없이 진행할 수 있었다. 지금은 오히려 온라인 예배에 익숙해진 성도들이 대면예배에 출석해야 할 이유를 찾지 못하게 될까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약 3개월간 성도들이 교회를 기억하도록 유도하는 취지로 나무에 노란 리본 달기, 릴레이 성경 필사, 한달간 유튜브로 잠언 읽기 프로젝트, 매주 수요일 성경공부 등도 펼쳤다”고 덧붙였다.

하나님의 성회 시카고교회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려운 와중에도 후원을 통해 2,500달러를 모아 노숙자들에게 샴푸, 마스크, 장갑 등이 담긴  사랑의 배스켓 100개 증정, 여선교회의 음식 바자회 및 특별 헌금으로 모인 1만달러 필리핀에 전달 등 기부와 선교 활동도 이어가고 있다.

이흥기 목사는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해나가는데 동참해주신 모든 성도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어려움을 겪으면서 오히려 더 친밀해지고 교회에 대한 애정도 깊어진 것 같다. 힘든 상황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기도로 그 분들을 섬겨주시는 기도의 일군들이 있어 담임목사로서 너무 행복하다. 코로나 이후 시대를 잘 준비해서 새로운 성령의 바람을 일으키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연수현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