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카운티, 철도건널목 사고 많다

169
쿡카운티가 전국에서 철도 건널목 인명사고가 두 번째로 많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2014년 주민이 목숨을 잃은 엘진 시내 철도 건널목 모습.<데일리 헤럴드>

2013~2017 총 109명 사상···전국에서 두 번째

쿡카운티가 미전역 카운티 가운데, 철도 건널목 인명사고가 두 번째로 많은 곳이란 불명예를 안았다.

11일자 데일리 헤럴드지가 일리노이 상무위원회(Illinois Commerce Commission/ICC)로부터 입수한 자료를 토대로 보도한 바에 따르면, 쿡카운티에서는 지난 2013년 11월~2017년 10월까지 철도건널목에서 발생한 사고로 총 109명이 죽거나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자살자가 포함된 이 수치는 미국내 카운티중 가장 많은 것이다.

이 기간동안 철도건널목 사고가 제일 많이 발생한 지역은 시카고시(29건)였고, 이어 엘진(5건), 버윈(4건), 노스브룩·하베이(3건), 몰튼그로브·네이퍼빌·오로라·앤티옥·르몬트·맥쿡(2건)으로 나타났다. 희생자의 84%는 남성, 여성은 16%였고, 30세 이하가 전체의 51.6%를 차지했으며 사고다발 시간대는 오후 8시에서 새벽 5시 사이였다.

전국에서 철도건널목 인명사고가 제일 많은 지역은 LA카운티였으며 쿡카운티에 이어 샌 버나디노(캘리포니아), 해리스(텍사스), 브로워드(플로리다), 팜 비치(플로리다), 프레스노(캘리포니아) 등의 순이었다.

한편 ICC는 자살을 제외한 철도건널목 사고 가운데 사진촬영을 하거나 헤드폰으로 음악을 들으며 철로 위를 걷는 등 부주의에 의한 사고도 적지 않았다면서 열차는 속도가 매우 빨라 목격했더라도 피하기에는 너무 늦기 때문에 사고를 예방하려면 철로 위에서는 이런 행동을 해서는 절대 안된다고 경고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