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차량 30피트 굴러 중상

434
23일 팔로스버디스에서 발생한 타이거 우즈(작은 사진) 차량 사고 현장에 차량의 앞 부분이 대파된 채 옆으로 누워 있다.[KTTV]

팔로스버디스 제네시스 SUV 운전중 전복
다리 복합골절 긴급수술···생명 지장 없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23일 아침 팔로스버디스 지역에서 차를 몰고 가다 차량이 뒤집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우즈는 이날 사고로 다리 여러 곳에 복합 골절 등 중상을 당해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수술을 받았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LA 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오전 7시12분께 한인들도 많이 거주하는 사우스베이 지역 팔로스버디스 인근의 호손 블러버드 선상에서 발생했다. 우즈는 이날 아침 이 지역에서 혼자 제네시스 GV80 모델 SUV를 몰고 호손 블러버드 북쪽 방면으로 빠르게 주행하다 블랙호스 로드 인근에서 차량이 도로 옆 비탈로 떨어지면서 구르며 전복되는 사고가 났다고 셰리프국은 밝혔다.

알렉스 비야누에바 셰리프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즈가 내리막길을 정상보다 빠른 속도로 달리고 있었으며, 이 과정에서 차량이 중앙분리대와 부딪힌 뒤 그 충격으로 차량이 구르면서 도로변과 나무 등을 들이받았다고 사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고 차는 주행 도로에서 30피트 이상 굴러 도로 옆 비탈에 측면으로 누워있었고, 차량 앞부분이 사고의 충격으로 완전히 구겨진 모습이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셰리프국은 사고 당시 차량 절단장비를 동원, 우즈를 사고 차량에서 구조해냈다고 발표했다.

이날 사고 후 우즈의 매니저 마크 스타인버그는 성명을 통해 “우즈가 차 사고로 다리 여러 곳을 다쳤다”며 병원에서 긴급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셰리프국은 우즈가 다리에 복합 골절 등 중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전했다. 이날 사고 현장은 롤링힐스 에스테이트와 랜초 팔로스버디스 경계 지점으로 언덕을 따라 도로가 구불구불 이어지는 곳이다. 셰리프국은 이날 사고 차량에 우즈가 유일한 탑승자였고, 다른 차량과 직접 충돌한 것은 아니라고 확인하며 현재 전복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우즈는 지난 주말 LA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PGA 투어 대회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의 주최자로 시상식에 참가하는 등 LA에 머물러왔고, LA 체류 기간 골프TV 채널과 촬영 일정을 진행하며 후원 계약도 맺었다. 우즈는 최근 5번째 허리 수술을 받고 재활 중인 상황에서 이번 사고를 당했다. 그는 작년 12월 PGA 이벤트 대회인 PNC 챔피언십에 아들 찰리와 함께 팀을 이뤄 출전한 뒤 허리 수술을 받았다. 이후 골프 대회 출전도 보류하며 매스터스 대회 출전 여부가 관심을 모으던 상황에서 이같이 큰 교통사고를 당해 당분간 경기 복귀가 불가능하게 됐다.

한편 우즈는 이전에도 차 사고를 내거나 약물 복용을 한 상태에서 차를 몰다가 경찰에 적발되기도 했다. 지난 2009년 11월 우즈는 플로리다주에서 SUV를 몰다가 자택 근처 소화전과 나무를 들이받고 병원에 실려 갔다. 또 2017년 5월에는 플로리다주 자택 인근 도로에서 자동차를 세운 채 잠을 자고 있다가 경찰에 적발돼 체포된 적도 있다. 당시 우즈에게서 알코올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고, 우즈는 차에서 잠을 잔 것은 진통제 등 처방약에 따른 반응이었다고 해명했다.<한형석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