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수작업 재검표한 조지아에 추가 재검표 요청

111

주법상 격차 근소할때 패자가 요청 가능···“정직한 검표 요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1·3 대선에서 수작업 재검표 끝에 조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인증한 조지아주에 추가 재검표를 요청했다고 AP통신이 21일 보도했다.

트럼프<사진/로이터> 대통령 측 법률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조지아주에 재검표 신청서를 냈다”면서 “우리는 정직한 재검표가 이뤄지길 계속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캠프는 재검표가 정확히 이뤄지려면 ‘서명 확인 작업’이 포함돼야 한다며 “서명 확인 과정이 없으면 재검표를 해도 앞선 개표와 마찬가지로 가짜에 불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지아주는 주법상 격차가 0.5% 포인트 이하면 패자가 재검표를 요청할 수 있다. 주 당국은 최초 기계 개표에서 바이든이 근소하게 승리한 것으로 나오자 논란을 불식하기 위해 지난 13일 전체 투표용지 약 500만 장에 대한 수작업 재검표를 시작했다. 그 결과 바이든 당선인이 1만2,670표 차이(0.25%포인트)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고 전날 공화당 소속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가 이를 공식 확정했다. 다만 이 재검표는 득표 격차가 작을 경우 기계 검표의 정확성을 입증하기 위해 수작업으로 다시 검표해야 한다는 주 규정에 따른 것으로, 패자가 요청한 재검표로 인정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조지아주의 수작업 재검표를 “장난에 불과하다”고 비난하며 “부정한 투표 수천 장이 발견됐다”고 주장했으나 명확한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한편, 켐프 주지사는 20일 대선 관련 수작업 재검표 작업 완료 보고를 받고 곧바로 주총무처에 개표과정에 대한 감사(audit) 실시를 명령했다. 개표에 대한 감사는 단순하게 숫자만 보는 것이 아니라 투표용지에 서명 등 문제가 있는지 여부, 문제있는 투표용지가 포함됐는지 등 개표와 관련된 모든 부분에서 문제가 있는지를 살펴보는 과정이다. 이번 수작업 재검표 과정을 통해서 플로이드·더글라스·왈튼 등 3개 카운티에서 6천여장 이상의 개표가 되지 않은 투표용지들이 발견돼 문제가 있었음이 드러나기도 했다. 켐프 주지사는 우편 투표 용지의 유권자 서명과 유권자 등록상의 서명에 문제가 있는지를 일일이 대조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상당히 힘들다는 총무처측의 지적에 따라 전수 조사가 아닌 일부 샘플 조사를 주문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