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카고 등 10개 도시서 대규모 추방·체포 작전 세웠다”

60

WP, 추방명령 받은 불체자·자녀 체포계획
‘경질된 닐슨 전 장관 등 이민당국 수뇌부가 반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시카고 등 미 주요도시에서 추방명령을 받은 불법이민자 100만명 가운데 수천가구의 이민가족들을 체포해 추방시키는 대규모 추방계획을 세워놓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워싱턴포스트 등은 13일 커스텐 닐슨 전 연방국토안보부 장관을 비롯한 이민 당국 수뇌부가 지난달 초 차례로 경질되기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단속 계획을 반대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국토안보부 전현직 직원 7명을 인용, “트럼프 행정부는 멕시코 등 중남미 국가들로부터의 불법이민을 억제하고, 국경 수호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추방명령을 받고도 미국을 떠나지 않는 이민가족들을 대대적으로 추적해 체포해 추방시킬 계획을 수립해 놓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이민단속 작전은 뉴욕과 LA, 시카고, 워싱턴 DC, 샌프란시스코, 보스턴, 애틀란타, 시애틀 등 미국내 10대 대도시에서 전개하는 것으로 돼 있다. 하지만 이같은 이민가족 추방계획은 내부 반대로 즉각 실행되지 못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와관련 닐슨 전 장관과 로널드 비티엘로 이민세관단속국(ICE) 국장대행은 준비부족과 대중 반응에 대한 우려 등을 이유로 계획에 반대했다. 닐슨 전 장관은 어린이와 그 부모를 이민 단속의 목표로 삼는 것은 “외국인 범죄자”를 철저히 막겠다는 트럼프 행정부의 목표와 거리가 있다는 지적을 내놓았으며, 또 다른 국토안보부 직원은 “’국경 위기’ 대응에 활용되어야 할 자원을 잘못 쓴다는 비난을 살 수 있다”는 의견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싱턴 포스트는 닐슨 전 장관과 비티엘로 전 국장 대행이 이 계획에 반대한 것이 경질 사유 중 하나가 됐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백악관은 아무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서승재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