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산층 10% 감세” 약속

45

내년 1월 출범할 새 의회서 추진

중간선거 지원에 집중하고 있는 트럼프<사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중산층에 대한 감세 조치를 내년에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을 약속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공화당 소속의 케빈 브래디 하원 세입위원장과 공동 명의로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는 내년에 전국의 중산층 노동자들을 위해 10%의 추가 감세를 이행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는 (중간선거를 거쳐 내년 1월말 새로 구성될) 110대 의회가 개원하면 이를 법제화하기 위한 신속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중산층 감세는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의 승리를 뒷받침하기 위해 꺼내든 막판 승부수였다. 그는 20일 네바다주 유세에서 감세 카드를 불쑥 꺼내들었고 22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10%의 세금을 감면하는 내용의 안을 앞으로 1~2주 안에 내놓을 것”이라고 말해 세금 인하 폭과 법안 상정 시점을 구체화한 바 있다.

이날 발표한 성명은 오린 해치 상원 재무위원장(공화당)이 중산층 감세안의 연내 의회 통과 가능성에 회의적 입장을 표명한 데 뒤이은 것이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법안 처리는 11월 6일 있을 중간선거 이후가 될 것으로 전망했었다. 그는 “선거 전에는 표결할 시간이 없을 것”이라며 “선거 이후에 표결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즉, 중간선거 이후 내년 1월 말 차기 의회가 출범하기 전까지 소집되는 마지막 회기, 이른바 ‘레임덕 세션’에 감세안을 통과시키겠다는 의미였다. 이는 설령 중간선거에서 패배하더라도 현재 공화당의 상·하원 다수당 지위를 이용해 처리하겠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지난해 의회를 통과한 감세법안의 혜택들을 나열하면서 “우리는 해마다 근면한 중산층 미국인들을 위해 세제를 개선하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법인세율을 35%에서 21%로 인하하는 것을 골자로 한 감세 조치의 혜택이 주로 부동산 재벌 출신인 트럼프 대통령 같은 부자와 기업에 돌아갔다는 야당과 언론의 비판을 의식한 것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