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차 PPP 우선 시행을”

240

미사용 기금 1,300억 연방의회에 촉구

추가 경기부양안 협상에 난항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이 1,300억 달러 규모의 2차 ‘급여보호프로그램(PPP)’ 시행 법안부터 신속 처리하자는 방안을 11일 제시하고 나서서 연방 의회의 대응이 주목되고 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경기부양안 규모를 1조8,000억 달러로 늘려 시행할 용의가 있다고 지난 9일 발표했다가 민주당 지도부는 물론 공화당 일부 의원들까지 반발하고 나서자 중소기업과 스몰 비즈니스들을 위한 2차 PPP 우선 시행 쪽으로 방향을 튼 것이다.

마크 메도우스 백악관 비서실장과 스티브 므누신 연방 재무장관은 11일 연방 의원들에 보낸 서한에서 1차 PPP 프로그램 시행 당시 사용되지 않는 기금 1,300억 달러를 우선 2차 PPP 시행에 사용하도록 별도 법안을 통과시켜 달라고 의회에 촉구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이날 보도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이 제시한 1조~1조2,000억 달러 규모의 기존 부양안을 대폭 확대해 1,200달러 현금 지급과 연방 특별 실업수당 연장, 2차 PPP 시행 등을 포함하는 1조8,000억 달러 경기부양안을 시행하자고 9일 밝혔다.

그러나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연방하원의장은 기존의 2조2,000억 달러 민주당안보다 낮은 패키지는 불가하다고 반대했다.

연방 상원의 공화당 의원들도 트럼프 대통령의 1조8,000억 달러 안이 지나치게 크다며 역시 반발하고 나섰다.

이같은 상황에서 백악관이 다시 내놓은 2차 PPP 우선 시행 방안은 민주당이 통합 패키지가 아닌 개별 부양안은 결사 반대하고 있어 연방 하원 통과 전망이 낮은 상황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