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주 요가교실서 총격사건

40
플로리다주의 한 요가교실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해 용의자를 포함해 3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사진은 사건 현장 모습.

용의자 포함 3명 사망, 5명 부상

 

플로리다주의 한 요가교실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용의자를 포함해 3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했다고 주요 언론들이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괴한이 2일 오후 5시30분쯤 플로리다주 주도인 탤러해시의 한 샤핑몰에 있는 요가교실에 들어가 총을 발사해 2명을 사살하고 5명을 다치게 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델리오 탤러해시 경찰서장은 자살한 총격범의 신원은 40세의 스콧 폴 베이얼로 다수의 총격 피해자가 발생했으며 현재로선 단독 범행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델리오 서장은 “당시 요가 교실 안에서 총격범에 맞서 자신과 다른 이를 구출하기 위한 싸움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모두 6명이 총격 피해를 봤고 한명은 휘두른 권총에 부상했다. 숨진 피해자들은 61세의 낸시 밴 베셈과 21세의 모라 빙클리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총격 사건의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탤러해시 시정부의 제이미 번 펠트 대변인은 이번 총격은 부부싸움에서 일부 비롯된 것 같다고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