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문시, 14일 자가격리 친척집서 가능

496

부모, 형제와 3촌 이내···가족관계 증명서 제출요

미국 시민권자나 영주권자를 포함한 한인의 경우, 한국 방문시 14일 자가격리를 정부가 지정한 시설이 아닌 친척집에서도 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워싱턴 총영사관의 김봉주 영사는 “해외 동포들을 포함한 한국인의 경우, 정부가 지정한 시설이 아닌 부모나 형제 또는 3촌 이내의 집에서 14일간 자가격리를 할 수 있다”면서 “정부 시설이 아닌 곳에서 자가격리를 할 경우, 입국시 가족관계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해외동포인 경우, 본인의 친척 집에서 자가격리를 할 수 있는 방침은 지난 6월 3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김 영사는 “외국인인 경우에는 정부시설에서 14일간 자가격리를 하게 되지만 미국 국적자일지라도 우리 동포들의 경우에는 본인 연고지에서 머물 수 있도록 특혜를 주는 것”이라면서 “정부시설이 아닌 친척집에서 자가격리를 할 경우, 한국 도착 3일 이내 관할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으라고 연락이 온다”고 말했다.
정부시설의 경우, 하루 숙박비가 15만원으로 14일을 머물게 되면 210만원을 내야 한다.
8월말에 한국을 방문하는 센터빌 거주 홍 모 씨는 “대구에 있는 여동생 집에서 14일간 자가격리하기로 했다”면서 “인천공항에 도착해서 공항 리무진을 타고 광명역에서 입국자를 위한 별도의 칸이 제공되는 KTX 기차를 타고 대구로 내려간다”고 말했다. 홍 씨는 대구에서는 동대구역에서 국내 입국자를 위한 방역이 된 택시를 타고 여동생 집으로 이동한다.

김 영사는 “한국인인 경우, 한국에 도착하면 보건당국에서 별도로 마련한 교통편을 이용해 한국에 있는 연고지로 이동할 수 있다”면서 “자세한 사항은 관할 구청에 연락하면 된다”고 말했다. 지역에서 따라서는 친척이 없더라도 에어비앤비(Airbnb)를 통해 단독 집에 머물 경우, 이곳에서 자가격리를 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가격리 후에는 하루에 몇 차례씩 보건국에서 국내 입국자가 지정 장소에서 자가격리를 잘 하고 있는 지, 그리고 증상이 있는지를 확인하게 된다.
한편 한국정부는 코로나 19 환자 급증 및 국내 입국자중 확진자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지난 4월1일부터 전세계 모든 나라에서 입국하는 모든 사람은 입국일 다음날부터 14일이 되는 날의 12:00시까지 격리생활토록 하고 있다.
하지만 3촌 이내의 직계가족이 상을 당했을 경우, 가족관계서류를 대사관에서 보내면 하루만에 승인을 하고 14일 격리없이 한국방문을 가능케 하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