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술은 ‘맥주’

159
마트에 진열된 한국산 맥주들.<연합>

‘2019 주류시장 트렌드 보고서’···월평균 8.5일 음주

지난해 한국내 주류 소비자는 한 달 동안 평균 8.5일 술을 마셨으며 가장 선호하는 술은 맥주인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2019 주류시장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주류 소비자의 월평균 음주 일수는 2015년 8.4일에서 2016년 8.9일로 증가했지만, 2017년 8.8일, 2018년 8.8일로 감소했다. 지난해에는 이보다 0.3일 감소한 8.5일을 기록했다.

월평균 주종별 음주 비중을 보면 맥주가 36.9%로 가장 많았고, 소주 32.9%, 전통주 20.1% 등이었다. 맥주와 소주를 합한 비율이 69.8%로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한 것이다. 마시는 양이나 빈도와 관계없이 가장 좋아하는 술은 맥주라고 답한 응답자가 42.5%로 가장 많았고, 소주 24.9%, 전통주 17.8% 등의 순이었다. 선호 이유를 보면 맥주는 가볍고 상쾌한 맛이 있고, 알코올 도수가 적당하며 목 넘김이 좋다고 답한 응답자가 많았다. 반면 소주에 대해서는 파는 곳이 많고 가격이 비교적 싸며, 안주와 잘 맞는다고 답했다.

특히 전통주를 마시는 비율이 2016년 15.7%, 2017년 16.2%, 2018년 19.2%, 2019년 20.1%로 매년 상승했다. 전통주 소비 행태를 보면 막걸리를 마셨다고 답한 비율이 54.4%로 가장 많았고, 과실주 23%, 청주·약주 12.9%, 증류식 소주·리큐르 9.8% 등이었다. 리큐르는 알코올에 당류와 식물성 향료 등을 섞어서 만든 술이다. 향 첨가 막걸리를 마시는 비율이 30.9%로 나타났고, 특히 20대 남성과 20∼30대 여성은 향을 첨가한 막걸리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최근 6개월 동안 와인을 마신 빈도는 ‘1∼2회’가 29.0%로 가장 많았고, ‘한 달에 1번’이 22.7%, ‘6개월 동안 3∼4회’가 19.0%, ‘한 달에 2∼3번’이 18.1% 등이었다.

또 코로나19 이후 술을 마시는 장소·상대·상황이 모두 변했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먼저 코로나19 이후 주류 음용 장소가 변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65.7%였다. 특히 이들을 상대로 장소가 어떻게 변했는지 조사한 결과 집에서 마신다는 응답자가 87.3%로 절대다수를 차지했고, 이어 치킨·호프집 4.1%, 음식점 3.0%, 일반주점 2.0% 순이었다. 또 함께 술을 마시는 상대가 변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61.7%였고, 같이 술을 마신 상대로는 배우자·가족이 43.2%, 혼자가 38.9%로 집계됐다. 동성 친구 5.9%, 이성 친구 4.3%로 조사됐다. 이밖에 주류 음용 상황이 변했다고 밝힌 응답자는 73.7%고, 혼자서 마셨다고 답한 응답자가 45.2%, TV·비디오 등 시청 19.0%, 스트레스 해소 15.8%, 친목 8.1%, 데이트 5.9% 등이었다.

지난해 주류 수입 금액은 10억2,813만4천달러로, ▲맥주 2억8,088만1천달러 ▲ 과실주 2억6,955만6천달러 ▲ 위스키 1억5,382만2천달러 등의 순이었다. 수입국을 보면 미국이 2억226만6천달러로 가장 많았고, 영국 1억4,762만달러, 프랑스 9,547만9천달러, 일본 5,939만1천달러, 중국 5,930만7천달러 등이었다. 또 주류 수출 금액은 3억8,256만7천달러이고, 주종 별로 보면 맥주가 1억4,593만6천달러로 가장 많았고, 소주가 8,974만4천달러를 차지했다. 국가별로 보면 일본이 1억5,192만2천달러로 1위였고, 중국(1억291만7천달러), 홍콩(3,385만3천달러), 미국(2,730만1천달러), 이라크(8,306달러) 등의 순이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