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90%‘정치갈등 심각’···미국과 공동1위

173

퓨리서치센터 설문, 지지정당 차이 부각

정치적 차이로 인한 자국 내 갈등이 심각하다고 생각하는 시민들의 비율이 주요 선진국 가운데 한국이 가장 높았다는 내용의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는 17개 국가에서 지지 정당 차이에 따라 사회 갈등이 있는지 조사한 결과 한국은 ‘심각’ 또는 ‘매우 심각’하다고 답한 비율이 90%였다고 14일 밝혔다.

‘매우 심각’하다는 응답이 절반(50%)이었다. 별로 심각하지 않다(8%), 없다(1%)는 응답은 한 자릿수였다.

이는 조사 대상 17개국 가운데 미국(90%)과 함께 공동 1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미국에서는 지난 1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들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자의 인준을 막겠다며 미 의사당을 무력 점거하는 사태가 벌어지는 등 보수-진보 성향 지지자들 사이에 극심한 정치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

대만(69%), 프랑스(65%), 이탈리아(64%), 스페인(58%), 독일(56%), 영국(52%), 그리스(50%) 등에서도 자국 내 정치적 갈등이 심하다고 응답한 시민들의 비율이 높았다.
한국인은 종교 갈등도 대체로 심각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에서 종교 간 갈등이 심각하다고 답한 비율은 61%로 조사 대상 국가들 가운데 가장 높았다.

다른 조사 대상국 가운데 종교 갈등이 심각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자가 절반이 넘는 국가는 우리나라를 제외하면 프랑스가 유일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