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등 아시아계, 새 정치세력 급부상

168

아시아계 조지아 이변 이끌어
시민사회도 정치조직화 활발

이번 11·3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당선인에게 0.25%포인트라는 아슬아슬한 표차로 승리를 안겨준 조지아주에서 한인 등 아시아계 유권자들이 새로운 정치세력으로 급부상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5일 보도했다.

특히 조지아주에서 인구가 두번째로 많고 아시아계 이민자들이 가장 많이 모여 사는 곳 중 하나인 귀넷 카운티에서 바이든 당선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18%포인트라는 넉넉한 격차로 승리했다.

조지아주 전체에서 바이든과 트럼프의 표차가 0.25%포인트에 불과했다는 것을 고려하면 바이든의 압승에 가까운 결과다.

현재 귀넷 카운티 인구의 12% 정도가 아시아계로 추정된다. 조지아주 전체의 아시아계비율은 4년 전 1.6%에서 올해 2.5%로 크게 늘었다고 한다.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미국의 주요 인종·소수민족 그룹 중에서도 가장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유권자 그룹이다. 2000년부터 지난 20년간 귀넷 카운티와 미국 전역에서 아시아계 유권자 수는 갑절 이상으로 증가했다.

특히 조지아의 시민사회에서는 아시아계 이민자들을 정치적으로 조직화하려는 노력이 활발했다. 아시아계 미국인들에 대한 사법정의 확대를 요구하는 시민 단체 ‘AAAJ’의 애틀랜타지부풀타임 직원 제임스 우(35)씨는 NYT와 인터뷰에서 자라면서 인종차별을 많이 봐왔다면서 “내 자식들에게는 그렇게 되기를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서울에서 태어나 부모와 함께 미국으로 온 우씨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차별받지 않고 권익을 지키기 위해선 더 많은 아시아계를 선거를 통해 공직자로 선출하는 것이 해법이라고 여겼다. 그는 이번 대선 국면에서도 교민 신문들에 정치 광고를 게재하거나 한인교회를 돌며 발언하고, 카카오톡을 통해 한국계 유권자들과도 적극적으로 대화했다고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