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부자 하루 사이 코로나로 사망

476
코로나19에 감염돼 하루 사이로 세상을 한인 박용운씨와 아들 토니 박씨 생전 모습.

OC 박용운-토니씨
지병으로 백신 미접종
부인은 감염서 회복

델타 변이 확산 속에 한인 부부와 아들까지 일가족에 코로나19에 감염돼 이중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가장과 아들이 하루 사이에 연달아 세상을 떠나고 백신을 맞은 부인만 회복해 살아 남은 비극적 사연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한인 마라톤 동호회 ‘이지러너스’의 코치를 지낸 박정옥씨는 코로나19로 갑자기 남편과 아들을 한꺼번에 잃었다. 부에나팍의 집에서 함께 아들과 함께 살고 있는 박씨와 남편 박용운(76)씨 부부는 지난 8월 어느날 몸 컨디션이 나빠지기 시작하는 걸 느겼다고 한다. 이는 아들 토니 박(42)씨도 마찬가지였다.

지난 8월 한 집에 거주하는 남편 박용운(76)씨와 아들 토니 박(42)씨, 박정옥씨는 컨디션이 나빠지기 시작했다. 그러다 어느 날 박정옥씨는 스스로 냄새를 맡지 못한다는 사실을 깨닫고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는데, 결과는 양성이었다. 뒤이어 남편과 아들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통해 양성 사실을 알게 됐다. 이들 부자는 증세가 점차 심각해지자 이스트 애나하임 병원에 입원했다.

박정옥씨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은 자신은 상태가 나아졌으니 백신을 맞지 않은 남편과 아들은 증세가 점차 심각해지면서 이스트 애나하임 병원에 급히 입원을 했다. 부자의 코로나19 증상은 날로 심각해져 중증으로 변했고, 박씨는 지난달 14일 아들로부터 ‘집에 갈 수 없을 것 같아 엄마. 사랑해요’라는 마지막 문자메시지를 받았다고 한다.

그리고 병원에 입원한 지 채 2주가 되지 않은 지난 6일 남편 박씨가 끝내 숨을 거뒀고 다음날인 7일 아들 토니 박씨도 병마를 결국 이기지 못했다.

박씨 부부는 지난 1972년 하와이로 도미해 80년대에 LA로 이주해 자리잡았다. 오렌지카운티 스탠튼에서 40여년 간 ‘박스 바디샵’을 운영해 온 박용운씨는 평소 지병이 있어서 지난해 바디샵을 폐업하고 집에서 요양 중이어서 건강상 이유로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고, 아들 토니 박씨는 코로나19를 독감 정도로 생각하고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 부자의 장례식은 오는 22일 오전 11시 세리토스 가주장의사에 의해서 치러진다. 박정옥씨는 “갑작스럽게 남편과 아들이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나고 허망한 감정을 주체할 수 없다”며 “장례식에라도 많은 분들이 참석해 남편과 아들이 환송을 받길 바란다”고 전했다.<석인희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