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여성, 바이든 캠프 합류

213

버지니아 상무장관 출신 에스더 이씨 자문위원에

버지니아주 상무장관을 지낸 한인 여성 에스더 이(사진)씨가 민주당 대통령 후보인 조 바이든 캠프의 스몰 비즈니스 자문위원으로 선정됐다.

바이든 캠프는 지난 23일 스몰 비즈니스 업주와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조 바이든 대선 후보와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의 정책을 홍보하고 지지 여론을 형성하기 위한 ‘스몰 비즈니스 자문위원’을 구성했다.

자문위원은 28명으로 구성됐으며 한인으로는 에스더 이 전 장관이 유일하게 포함됐다. 자문위원에는 벤 카딘 연방상원의원(메릴랜드), 주디 추 연방하원의원(캘리포니아) 등이 포함돼 있다.

에스더 이 자문위원은 “한인으로서는 유일하게 연방 상·하원의원 등 대단한 분들과 함께 자문위원단에 선정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에스더 이 자문위원은 바이든 후보를 위한 버지니아주 아시안 자문위원 공동의장도 맡고 있다. 버지니아주는 대선에서 경합주인 만큼 에스더 이 자문위원의 역할이 중요시되고 있다.

서울 출생인 이 자문위원은 홍콩을 거쳐 7세 때 도미했으며 LA와 커네티컷주에서 성장했고 하버드대 학부(경제학 전공)와 MIT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이 자문위원은 오바마 행정부 시절 연방 상무부 이노베이션 부서 디렉터를 역임했고 CNN 기자로도 활동했다. 이어 2018년 1월부터 4월까지 3개월동안 버지니아주 상무장관으로 활동했다.<이창열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